생성형 AI 경쟁 뛰어든 아마존…기업용 서비스 ‘베드록’ 출시

18

/로이터=뉴스1

‘챗GPT’ 열풍 속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생성형 인공지능(AI)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다.

13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새로운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베드록’을 미리보기 형태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베드록은 챗GPT와 같이 텍스트 생성 AI 시스템을 이용한 플랫폼 서비스로 기업들은 이를 이용해 비즈니스 요구에 맞게 설계된 자체 AI를 개발하고 향상시킬 수 있다.

기업들은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AWS)에서 아마존이 제공하는 두 가지 대규모 언어 모델인 타이탄 텍스트와 타이탄 임베딩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타이탄 텍스트는 챗GPT와 유사한 챗봇으로 블로그 게시물과 이메일 등 텍스트를 생성하는 언어 모델이다. 타이탄 임베딩스는 검색을 통해 이용자 개인의 맞춤형 설정을 제공한다.

더불어 스타트업 AI21이 개발한 언어 모델과 구글이 지원하는 앤스로픽의 언어 모델, 문자를 입력해 이미지로 변환할 수 있는 스태빌리티 AI 모델도 이용할 수 있다.

앤디 재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CNBC에 출연해 “대부분의 기업이 이런 대규모 언어 모델을 사용하길 원하지만 좋은 모델은 훈련에만 수십억 달러가 들고 수년이 걸린다”며 “이런 과정을 거치고 싶지 않은 기업들이 원하는 것은 맞춤화 기능이며 그것이 바로 베드록”이라고 설명했다.

아마존의 베드록 출시로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AI 서비스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존은 클라우드 시장에서 수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이 그 뒤를 쫓고 있다. MS는 오픈AI의 GPT-4를 기반으로 하는 여러 서비스를 내놓고 있고, 구글은 자체 언어 프로그램 람다를 이용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CNBC는 “베드록 출시 발표는 세계 최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인 아마존이 구글과 같은 도전자들에게 성장세를 이어 나갈 수 있는 영역을 내주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베드록의 서비스 비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아마존 측은 “우리는 상황이 준비됐을 때 (베드록을) 정식 출시할 것”이라며 “베드록을 쉽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만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베드록 출시 소식에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의 주가는 4.67% 뛰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