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이른 더위에 빙과류 매출 72.2% 급증… 춘식이딸기빙수 선봬

39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최근 4주간(3월 20일~4월 16일) 빙과류 매출을 전년 동기와 비교 분석한 결과, 빙수, 바·튜브류 등 빙과류 매출이 72.2% 신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지난해 6월 하순~7월 중순에 버금가는 빙과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통상 여름 초입인 6월 하순부터 빙과류 매출 성수기가 시작되는 것을 고려할 시 올해 빙과류 매출 피크 시점이 최대 3개월가량 빨라진 셈이다.

[제공:GS리테일]
[제공:GS리테일]

올해 3월 하순부터 시작된 이례적 이른 더위에 빙과류 수요가 폭증했다. 특히 공원, 관광지 매장의 빙과류 매출은 같은 기간 최대 400% 이상 늘며 전체 빙과류 매출 급증을 견인했다고 GS25는 설명했다.

GS25는 4월 19일 차별화 빙과류 상품으로 ‘춘식이딸기빙수’를 선보인다. 예년보다 빨라진 빙과류 수요를 잡기 위한 전략으로 애초 예정보다 출시 시점을 2주 이상 앞당겼다.

‘춘식이딸기빙수’는 편의점 상품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는 ‘GS25 상품 트렌드 전시회 2023’에서 가맹 경영주, 임직원들로부터 올해 히트 예감 상품 1위에 꼽히는 등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상품이다.

캐릭터 열풍에 맞춰 상품 패키지에는 춘식이 캐릭터가 활용됐으며, 춘식이 캐릭터와 딸기 이미지를 재치 있게 조합한 디자인으로 시각적 차별화 또한 잘 꾀했다. 가격은 3500원이다.

[제공:GS리테일]
[제공:GS리테일]

GS25는 차별화 빙수를 중심으로 한 빙과류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갈 예정이며, 매달 50여 종의 아이스크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5개 구매 시 50% 할인 행사 등도 지속 확대·강화해 간다는 방침이다.

이주용 GS25 아이스크림 담당 MD는 “이른 기온 상승으로 빙과류 매출이 고공 상승하는 것에 맞춰 이번 춘식이딸기빙수 등 차별화 빙수 라인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매년 이어지고 있는 초고가 빙수의 화제성을 넘어 올해는 3000원대 갓성비 편의점 빙수 열풍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