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 안경’ 브리즘, HP코리아와 3D프린팅 기술 협력 MOU

46

HP코리아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성우석(오른쪽) 브리즘 대표와 HP 3D프린팅 아시아 헤드 다니엘 톰슨 /사진제공=브리즘

아이웨어 스타트업 브리즘이 HP코리아와 3D(3차원) 프린팅 맞춤형 안경테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MOU를 계기로 브리즘과 HP코리아는 맞춤형 안경테 개발 및 생산량 증가를 위한 3D프린터 기술을 협력할 계획이다. HP코리아가 최근 개발한 3D프린터를 활용해 기존 회색으로 출력했던 제품을 흰색으로 출력해 밝은 계열의 다채로운 색상을 입힌 안경테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3D프린터용 파우더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재활용 솔루션도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파우더 방식의 3D프린터로 제품을 출력할 때 새로운 파우더와 최소 1회 이상 사용한 파우더를 섞어 사용한다. 브리즘은 1회 이상 사용한 잔여 파우더 일부를 HP코리아를 통해 동일한 모델의 HP 3D프린터 사용자에게 파우더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전달할 예정이다.

브리즘 성우석 대표는 “이번 협약이 HP가 지닌 세계 최고 수준의 3D 프린팅 장비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제품 개발에 가속화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실제 유의미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브리즘만의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시장에 선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