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일회용품만 안 받아도 ‘소나무 35만그루’ 심은 효과”

22

배달앱 요기요는 2021~2022년 △일회용 수저 안 받기 기본값 변경 △사내 카페 다회용컵 도입 △다회용기 배달 서비스 도입 3가지 친환경 활동을 통해 총 1300t의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저감효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요기요는 2021년 6월 앱 내 ‘일회용 수저, 포크 안 받기’를 기본값으로 변경했다. 주문 시 일회용 수저를 선택하지 않는 비율이 매월 평균 약 75% 이상을 유지하며, 약 2500t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 성과를 거뒀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35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다는 설명이다. 같은기간 사내 카페에서도 일회용컵 사용을 금지하고 다회용컵으로 전면 교체, 20만개 이상의 일회용컵 사용량을 줄였다.

민간 배달앱 최초로 도입한 다회용기 배달 서비스는 서울 강남권에 이어 관악구, 광진구, 서대문구로 지역을 확장했다. 지난해 4분기 다회용기 평균 주문 수는 사업 시작 1년 만에 약 7배 이상 증가했다. 설문조사 결과 다회용기로 배달을 이용한 소비자의 93%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식사 후 정리 편의성’과 ‘환경보호 동참의 의미’를 이유로 꼽았다.

요기요는 오는 27일부터 경기도 지역으로 다회용기 배달 서비스를 확장한다. 용인시, 화성시, 김포시, 안산시를 시작으로 5월에는 안성시와 시흥시에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 밖에도 요기요는 임직원들의 환경보호 인식 확대 위해 신규 입사자를 대상으로 ‘반려나무 나눔 캠페인’을 진행해 약 13t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를 거둔 바 있다.

유종범 요기요 ESG팀장은 “임직원과 소비자가 함께 불편을 감수하면서 이뤄낸 귀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배달앱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플라스틱 배출 저감에 힘쓰며 친환경 배달 문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