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정부 10.5조 추가 지원 환영…모태펀드 예산도 늘려야”

6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 벤처 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2023.4.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벤처·스타트업 업계가 20일 정부가 발표한 ‘혁신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중·후기 성장기업에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모태펀드 출자 증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는 정책자금 10조5000억원 추가 자금 지원 계획과 민간 벤처투자 촉진을 위한 규제 완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업계는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이번 정부 대책에 대해 “지난 1월의 ‘중소기업 3고(高) 극복 지원 대책’에 이어 고금리와 투자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벤처·스타트업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벤처기업협회도 입장문을 통해 “정책금융기관을 통한 특례보증 등 추가 지원은 더욱 어려워진 경제 여건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벤처기업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세컨더리펀드 확대 및 M&A 지원 방안은 그간 업계에서 제안한 내용이 반영돼 기대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는 중·후기 단계 기업일수록 자금 지원액이 줄어드는 것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코스포는 “자금 지원금액을 보면 성장단계별로 초기 6조1000억원, 중기 1조 9000억원, 후기 4000억원으로 크게 차이가 난다”며 “벤처·스타트업들은 중기와 후기로 갈수록 투자를 받기가 어렵고 최근의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하면 중기와 후기 성장단계 기업들에 대해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모태펀드 예산 증액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스포는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모태펀드 신규 출자 증액은 이번 발표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추후 대책 발표 및 검토 과정에서 모태펀드 신규 출자 증액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협회도 “벤처투자 위축 시기에 즉각적인 돌파 시그널을 줄 수 있고 중소 벤처캐피탈을 위한 모태펀드 확대 방안이 포함돼 있지 않아 하반기 추경을 통해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각종 규제 개선과 세제지원 등 추가 지원책도 요구했다. 협회는 “민간 벤처투자 촉진을 위한 규제 개선과 세제 지원은 벤처투자 시장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민간 벤처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주요 출자자인 법인에 대한 출자 세액공제를 최대 15%까지 확대(현행 8%)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