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1분기 ‘충당금’ 늘린다…금융당국 권고 반영

73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제공=연합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제공=연합

주요 시중은행과 금융지주들이 1분기 실적에 반영할 충당금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는 금융당국의 ‘충당금 산정 과정에서 약 3년에 걸친 대출 원금·이자 유예 상황과 악화가 예상되는 미래 경기를 보수적으로 반영해달라’는 권고를 받아들인 결과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9일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재무·리스크 담당 임원(부행장급)과 금융감독원은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충당금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당국 관계자들은 은행 충당금이 여러 가지 측면에서 적정 수준보다 적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우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3년간 이어진 대출 연장·이자 유예 등 금융지원에 따른 착시 현상 문제가 거론됐다.

아울러 당국은 경기가 갈수록 나빠지는 흐름을 반영해 충당금 산정 과정에서 은행은 부도율(PD) 등을 보수적으로 추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특히 최근 중소기업 연체율이 오르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대한 충당금 적립률이 오히려 대기업보다 낮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중소기업 등 취약부문에 대한 충분한 충당금 적립을 여러 차례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5대 은행과 금융지주는 당국의 권고를 받아들여 당장 이번 주 발표할 1분기 실적에 당초 계획보다 많은 충당금을 반영하기로 했다.

5대 금융지주와 은행은 지난해 연간 각 5조9368억원, 3조2342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새로 적립했다.

분기별로 나눠보면 5대 금융지주의 경우 ▲ 1분기 7774억원 ▲ 2분기 1조5585억원 ▲ 3분기 1조171억원 ▲ 4분기 2조5838억원을, 은행의 경우 ▲ 1분기 3017억원 ▲ 2분기 1조171억원 ▲ 3분기 4409억원 ▲ 4분기 1조4745억원을 쌓았다.

그 결과 5대 금융지주와 은행의 2022년 말 충당금 잔액은 각 13조7608억원, 8조7024억원에 이른다.

예상대로 올해 1분기 충당금이 실제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로만 불어도 금융지주에서는 최소 약 1조6000억원, 은행에서는 약 6000억원이 추가된다.

금융지주와 은행이 최대한 충당금을 늘리게 되면 그만큼 1분기 순이익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미 시장에서는 농협을 제외한 4대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의 1분기 순이익이 순이자마진(NIM) 축소 등으로 작년 1분기보다 1% 남짓 적은 4조5300억원대를 기록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여기에 당초 시장 예상보다 충당금까지 급증하게 되면 이익 감소 폭은 커지고 역대 최대 이익 행진도 확실히 끝날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