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하고 치킨집 차리려 했는데” 가맹점 ‘치킨게임’에 월매출 ‘뚝’

137

그래프=핀다

대출 전문 핀테크 기업 ‘핀다’가 상권 분석 플랫폼 ‘오픈업’을 통해 전국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치킨집 월평균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핀다가 공개한 ‘전국 치킨집 가맹점 최신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 치킨집 가맹점은 3만2000여개로 2021년과 비교해 15.4% 늘었다.

연도별로 보면 전국 치킨집 가맹점 수는 ▲2019년 2만3687개 ▲2020년 2만5347개 ▲2021년 2만7718개 ▲2022년 3만1982개로 집계됐다.

연도별 월평균 매출액은 점점 줄고 있다. 연도별 월평균 매출은 ▲2019년 1082만원 ▲2020년 888만원 ▲2021년 565만원 ▲2022년 699만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매출도 차이가 났다. 지난해 전국에서 치킨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높은 지역은 서울 중구 소공동(1억205만원)이었다. 2위는 용인시 남사읍으로 8583만원, 3위는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7942만원)으로 나타났다.

홍대입구역 주변 거대 상권을 끼고 있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3위)과 서울 3대 도심 중 하나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9위·6368만원)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상위 10개 지역 중 서울이 6곳을 차지했다.

경기도에서는 2위인 경기 용인시 남사읍 외 통닭거리로 유명한 경기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5위·7179만원), 판교테크노밸리 핵심 상권을 끼고 있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8위·6610만원)이 상위권에 자리했다.

핀다는 월평균 매출이 가장 높은 서울 중구에서 치킨집 가맹점 창업에 필요한 실질적인 예상 비용도 함께 공개했다. 매장 크기를 ‘대형(76m2)’으로 설정하고 ‘중대형 상가’ 1층에 창업한다는 가정 하에 예상 비용을 계산했다.

핀다에 따르면 첫 월 임대료로 약 580만원, 보증금(월 임대료에 10개월을 더한 값) 약 5800만원, 인테리어 비용 약 3580만원에 평균 권리금 약 5335만원까지 더해 서울 중구의 치킨 가맹점 예상 창업 비용은 약 1억5925만원이 나갈 것으로 분석됐다.

안정적인 매장 운영을 위한 월 최소 목표 매출은 5800만원, 이를 위해서는 서울 중구 매장 중 상위 7.7%의 매출을 목표로 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창희 핀다 프로덕트오너는 “치킨집 창업은 진입장벽이 낮다는 인식 때문에 상상 이상으로 경쟁이 치열한 ‘치킨게임’이 벌어지고 있는 영역”이라며 “치킨 가맹점 폐업자 수가 연간 3000명에 달할 정도로 더 이상 아무나 창업해서는 안 되는 아이템이 된 만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매장들의 매출 추이와 창업을 희망하는 상권에 대한 분석 데이터를 잘 살펴보고 신중하게 준비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