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가도 달리는 애플페이…’연 4.15%’ 애플통장 상륙 가능할까?

46

자료=한국은행

지난 3월 애플페이가 국내에 출시된 가운데 애플통장, 애플카드 등 애플의 다른 금융서비스의 국내 도입은 당분간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애플이 이들 서비스의 해외 진출 계획을 밝히고 있지 않은 데다 국내 법·제도적 문제 해결도 선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이 9일 내놓은 ‘애플의 금융업 진출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의 금융서비스는 기존 금융사와 제휴 방식으로 제공 중이다.

실제 지난 3월 국내에 도입된 애플페이는 현대카드와 제휴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애플페이 출시 후 한 달 간 신규 발급된 현대카드는 35만5000장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13만8000장) 대비 156% 증가한 수준이다.

보고서는 이같은 애플페이 인기에도 애플의 다른 금융서비스가 단기적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우선 애플이 애플페이를 제외한 다른 금융서비스의 해외 출시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실제 애플페이는 2020년 기준 전세계 75개국에서 서비스 중이지만 나머지 애플 금융서비스는 미국 내에서만 출시된 상태다.

또 애플의 다른 금융서비스가 국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국내 법·제도적 문제도 선결돼야 한다는 것이 한은의 분석이다.

예컨대 미국 시장금리 수준을 상회하는 연 4.15% 이자를 지급하기로 해 화제가 된 애플통장은 국내 출시를 위해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이 필요하다. 애플통장과 유사한 국내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통장’ 역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현재 서비스 중이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되더라도 통장계좌 발급수 제한, 단기 지정기간 등 조건 아래서만 영업이 가능할 전망이다.

애플캐시의 경우 국내 진출 시 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업자 등록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했다.

일종의 후불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레이터 역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유사한 국내 서비스인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등이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 중이기 때문이다.

반면 애플카드는 상대적으로 국내 출시가 수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국내에 다양한 상업자표시신용카드(PLCC)가 보급돼 있고 신용카드와 결합된 애플페이 서비스도 시작된 만큼 국내 카드발급사와 제휴하면 시장 진출이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보고서는 “글로벌 빅테크의 국내 금융업 진출이 본격화할 경우 금융안정 위험, 독과점 심화, 금융소비자 보호 약화 등 문제점이 부각되면서 사회적으로 빅테크에 대한 규제 강화 요구가 증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동시에 규제 역차별을 주장하고 있는 은행권에서는 자회사를 통해 금융영업 형태를 다변화할 수 있도록 금산분리 규제 완화 요구가 쟁점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빅테크가 지급결제제도와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중앙은행의 공동검사권 확보, 시스템적 중요성이 큰 빅테크 지급서비스에 대한 감시체계 마련 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며 “국제기구 및 주요국의 동향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