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고’보다 자연스러운 독일 AI 번역기…”韓 B2B 시장 공략”

71


야렉 쿠틸로브스키 딥엘 CEO, 국내 첫 기자간담회

야렉 쿠틸로브스키 딥엘 CEO. /사진=딥엘

“한국은 인구는 작지만 세계와 연결된 수준을 보면 번역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습니다. 언어장벽이 높으면서 기술 발전이 빨라 수년 내 딥엘의 5대 시장이 될 겁니다.”

챗GPT·구글번역보다 자연스러운 번역으로 화제가 된 ‘딥엘’ 창업자 야렉 쿠틸로브스키 CEO는 9일 서울 강남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2017년 독일 쾰른에서 시작한 딥엘이 지난 1월 한국에 상륙하자 얼리 어덥터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틸로브스키는 CEO는 “한국어 서비스에 대한 요청이 많았지만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뜨거운 관심에 놀랐다”라고 말했다.

딥엘은 사람의 뇌를 닮은 ‘뉴럴 네트워크'(신경망) 기반의 AI 번역기다. 미세한 뉘앙스도 파악하는 등 섬세한 번역으로 일각에선 국산 AI 번역 서비스인 네이버 ‘파파고’를 넘어섰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틸로브스키 CEO는 딥엘의 “인터넷에 공개된 한국어 데이터를 AI 학습에 활용했는데, 절대적인 데이터양보단 어떤 것이 잘 된 번역인지 파악하는데 많은 기술 투자를 했다”라고 강조했다.

딥엘은 특정 분야에 집중한 버티컬 AI 서비스의 대표 사례다. 틸로브스키 CEO는 “딥엘도 LLM(거대언어모델) 기반으로, 기본 기술은 생성형 AI와 유사하지만 우리는 번역을 위한 AI 모델을 만들어 훈련방식이 다르다. 특수한 모델 훈련을 통해 결과물의 정확성과 품질, 일관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파라미터 수나 기술 경쟁력은 공개하지 않았다.

8월 ‘딥엘 프로’ 출시…”기업 기밀 유출 우려 없어”


야렉 쿠틸로브스키 딥엘 CEO. /사진=딥엘

전세계 50만명 이상의 유료 이용자와 2만개 이상의 기업을 확보한 딥엘은 오는 8월 유료 서비스인 ‘딥엘 프로’를 국내 출시한다. 한국의 B2B(기업간거래)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딥엘 프로의 장점은 △글자 수 제한 없는 번역 △원본 문서 형식 그대로 번역 △기업별 용어에 최적화된 맞춤형 번역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통합 △데이터 보안이다. 해외에선 금융·법조·언론계 등 자체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양의 문서를 읽고 처리해야 하는 산업군에서 딥엘 유료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최근 기업 기밀 유출을 우려해 생성형 AI 사용을 금지하는 기업이 느는 만큼 딥엘은 데이터 보안을 강조했다. 무료 서비스의 경우 이용자가 입력한 원문이 AI 학습에 사용되지만, 유료 서비스는 이를 TLS(Transport Layer Security) 암호화한 후 번역이 완료되면 서버에서 삭제한다. 즉, 유료 이용자가 입력한 텍스트는 AI 학습에 사용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틸로브스키는 CEO는 “고객의 데이터를 AI 트레이닝에 쓰면 기업 기밀이나 내부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딥엘은 엔지니어 중심 기업으로, 자체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외부의 제3자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우리에 제공된 고객 데이터에 대한 완벽한 보안 통제 시스템을 갖췄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