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버려진 컨테이너에 테슬라 최초 모델 3대…’10억’ 잭팟 터졌다

170

로드스터 3대를 경매에 부친 모습. /사진=’그루버 모터 컴퍼니’ 갈무리

테슬라의 첫 전기차 모델인 ‘로드스터’가 최근 중국 한 부두의 버려진 컨테이너 안에서 3대나 발견돼 온라인 경매에 부쳐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 수리 전문 업체인 ‘그루버 모터 컴퍼니’가 해당 차들의 판매를 중개하고 있다.

그루버 모터 컴퍼니에 따르면 이 차들은 2010년 중국의 한 사업가가 구매해 중국으로 선적했으나 한 번도 운행하지 않고 부두에 13년간 방치했다. 이후 이 차량을 인수한 현 소유주가 경매에 나섰다.

지난 8일까지 최고 입찰가는 3대에 75만달러(약 10억원)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해 같은 모델의 중고차 한 대가 29만5000달러(약 3억9000만원)에 거래됐다고 알려져 입찰가가 더 오를 것이라고 외신들이 전망했다.

로드스터는 테슬라가 선보인 첫 모델로 2008년 출시돼 2012년까지 2500대가량 판매됐다.

그루버 모터 컴퍼니 CEO는 이달 말 해당 차들의 배터리 성능을 점검하겠다면서도 “이 로드스터들은 부유한 투자자들이 소장하기보단 박물관에 전시하는 게 더 어울릴 것 같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지난 3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로드스터가 점점 희귀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