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모니아서 수소 추출 에이이에스텍, 시드 투자 유치

195

친환경 에너지 기술 스타트업 에이이에스텍은
DSC인베스트먼트의 자회사인 액셀러레이터(AC) 슈미트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에이이에스텍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무수 액화 암모니아 전기분해 수소 추출’ 기술의 상용화와 시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설립된 에이이에스텍은 독자적인 무수 액화 암모니아 전기분해 수소 추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친환경 에너지 기술 스타트업이다.

해당 기술은 무수 액화 암모니아를 전기분해하여 고순도(99.9%)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높은 전해성을 가지는 암모니아를 생산하며 별도의 다단계 분리와 정제 공정이 불필요하고 질소산화물(NOx)이 발생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또한 에너지 효율을 높여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암모니아 분해 기술에 대한 시장의 뜨거운 관심이 이번 투자로 이어졌다. 암모니아는 수소와 질소가 결합한 화합물로 단위 부피당 수소 저장 밀도가 액화수소보다 1.7배 높고 액화가 용이해 가장 현실적인 수소 운반체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전통적 분해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암모니아 열화학적 분해 기술에 대한 연구가 다수 진행되고 있지만, 수소를 분리할 때 에너지 소모가 크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꼽힌다.

이번에 시드 투자한 권종민 슈미트 상무는 “수소 사회의 개화에 있어서 수소의 저장 및 이송 기술이 매우 중요한데 암모니아가 유력한 해결책으로 고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실험실 수준에서 검증된 에이이에스텍의 무수 액화 암모니아 전기분해 방식이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국내외에서 해당 기술의 활용처가 매우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