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직장인 절반 이상 “임원 승진 생각 없어”

54

“책임 지는 위치 부담스러워” 응답 높아
“승진에 크게 관심 없다” 반응 19.5%

MZ 직장인 절반 이상 “임원 승진 생각 없어”. 서울신문 DB

▲ MZ 직장인 절반 이상 “임원 승진 생각 없어”. 서울신문 DB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 직장인 절반 이상은 회사생활을 하며 임원 승진 생각이 없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MZ세대 직장인 11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회사 생활의 목표와 관련해 응답자의 54.8%는 ‘임원 승진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임원 승진을 희망하지 않는 이유로는 ‘책임을 져야 하는 위치가 부담스러워서’(43.6%)라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임원 승진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서’(20.0%), ‘임원은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이 불가능할 것 같아서’(13.3%), ‘임원을 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11.1%), ‘회사 생활을 오래 하고 싶지 않아서’(9.8%)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승진에 대한 생각을 묻자 ‘남들과 비슷하게 승진하면 된다’는 의견이 50.8%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빨리 승진하고 싶다’는 응답 비율은 27.3%였다. 이어 ‘승진에 크게 관심이 없다’(19.5%), ‘승진하고 싶지 않다’(3.3%) 순으로 나타났다.

업무량에 대해서는 ‘남들만큼 일하는 것으로 충분하다’(55.5%), 회사생활 기간에 대해서는 ‘남들만큼 다니는 것으로 충분하다’(46.5%)는 답변이 많았다.

현재 근무 중인 직장 만족도와 관련해서는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하다’(42.8%), ‘전혀 만족할 수 없다’(9.7%) 등 불만족을 표시한 응답이 ‘이 정도면 만족할 만하다’(41.4%), ‘매우 만족스럽다’(6.1%)는 답변보다 많았다.

이 밖에 ‘기회가 되면 이직할 수 있도록 관련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47.0%, ‘적극적으로 이직을 위해 구직 중’이라는 응답자는 26.2%에 달했다.

박성국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