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만 남기고 해체한다

151


적자 폭 확대되는데 추가 투자 유치도 실패

성장성 높은 클라우드 외 사업 철수·매각·양도

1000여명 구성원, 카카오 계열사 이동 지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CI /사진 =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의 B2B(기업 간 거래)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대규모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적자는 늘고 있는데, 추가 투자 유치에 실패했다. 이에 핵심 사업인 클라우드 부문을 제외한 사업은 모두 정리한다. 구조조정으로 1000여명이 넘는 구성원이 카카오 계열사로 이동하거나 퇴사하게 될 전망이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이날 사내 공지를 통해 “성장성과 투자 가치가 높은 클라우드 사업 중심으로 회사 전체를 개편하는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성장성·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되는 비핵심사업들에 대해서는 사업 철수·매각·양도를 적극적으로 알아보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드 외 사업부 구성원 1000여명은 카카오 자회사로 이동하거나 퇴사 수순을 밟게 된다. 백 대표는 “사업철수 영역에 대해서는 공동체 이동 프로그램을 통해 공동체 내에서 적합한 포지션을 찾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고, 전적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공동체 외부에서의 기회도 크루들이 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이유는 투자 유치 실패 때문이다. 산업은행 등 외부에서 2021년 유치한 1000억원 규모의 투자금은 올해 안으로 모두 소진될 전망이다. 아직 서비스 개발과 완성도 제고가 필요한 상황이고 핵심 캐시카우가 없어 적자 폭도 늘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해 영업손실 1406억원을 기록했다. 적자 규모가 전년 대비 약 500억원 늘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 중이던 추가 투자 유치에도 실패했다.

구조조정으로 백 대표는 사임하게 된다. 대신 이경진 부사장이 새 대표로 내정됐다. 백 대표는 “회사 전체가 개편되는데 더욱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또한 크루들에게 큰 변화를 겪게 한 도의적 책임을 지도 대표이사인 제가 사임을 결정했다”고 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사정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 본사 쪽에서 이번 주 초에 실장 이상 임원 전원에게 구두로 나가라고 통지한 상황이라 백 대표도 다음 주에 나가는 것”이라며 “클라우드 부문을 제외한 그룹장 등 임원 대부분이 현재 (퇴사 전) 안식 휴가에 들어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