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발 폭락 사태’ 9개 종목 시총 13조원 ‘증발’

66

GettyImages-jv12001973

SG 증권발 폭락 사태로 관련 종목과 증권사 시가총액이 3주 만에 13조 원 넘게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가스, 대성홀딩스, 삼천리, 세방, 선광, 다우데이타, 하림지주, 다올투자증권, CJ 등 9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지난 12일 기준 6조2870억원으로 폭락 사태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달 21일 15조3665억원보다 9조795억원(59.1%) 감소했다. 이들 종목은 지난 달 24일부터 SG증권 창구에서 쏟아진 반대매매 물량에 하한가 행진을 지속하는 등 단기에 폭락했다.

코스피에서 자산 가치주로 꼽히던 서울가스, 대성홀딩스, 삼천리 등 3개 종목의 시총은 단 3주 만에 73∼81% 사라졌다. 특히 대성홀딩스 시총은 지난 달 21일 2조원대에서 3869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코스닥시장 상장 종목인 선광 시총은 단기에 83% 가까이 증발했다. 다우데이타 시총 역시 1조6680억원에서 5845억원으로 65% 감소했다.

이들 9개 종목 폭락 사태로 증권주 시가총액도 감소했다. 상장 증권주의 시총은 지난 달 21일 23조원대에서 지난 12일 19조2000억원대로 3조9000억원가량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실적 호전 소식에도 폭락 사태 여파에 주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증권주 투자자들도 손실을 보게 된 것이다.

시장에선 이번 폭락 사태로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가 도마 위에 오르자 주가조작 일당 뿐 아니라 금융당국의 관련 제도 완화도 논란이 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지난 2019년 개인 전문투자자 자격 기준을 대폭 완화해 개인 투자자들이 CFD로 몰려들도록 길을 열어줬다는 점과 장외파생상품 위험이 감독 사각지대에 놓이게 됐다는 것이다.

국내 전문가들은 개인 투자자의 CFD 시장 진입 문턱을 대폭 높이는 등 금융회사들이 매일 한국거래소 장외파생상품 거래정보저장소(TR)에 보고하는 정보 대상을 잔고뿐 아니라 실거래 내역 등으로 구체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장외파생상품은 고수익 고위험으로 전문투자자가 되면 소비자 피해 구제도 받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