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일본 노선 시장점유율 1위…”중단거리 경쟁력 회복”

111

동남아 노선은 2위…1분기 평균 탑승률 94% 역대 최고

제주항공
제주항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제주항공[089590]은 핵심 중·단거리 노선인 일본 노선에서 국내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에만 국적항공사의 전체 일본 노선 수송객 386만명 중 84만8천명(22%)을 수송해 국적항공사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제주항공은 동남아 노선에서도 시장점유율 상위권을 기록했다. 올 1분기 태국 21만9천명, 필리핀 30만명을 수송해 시장점유율 24%, 30%를 기록하며 두 국가 모두 국적사 중 2위를 차지했다.

이에 힘입어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 국제선 1만25편, 국내선 6천968편을 운항했다. 2019년 대비 각각 77%, 110% 수준이다.

1분기 평균 탑승률은 94%로, 2019년 1분기 91%를 상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초 중국 노선 회복 지연으로 항공업계 실적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제주항공은 오히려 핵심경쟁력인 국내선과 일본, 동남아 노선의 탄력적인 공급 확대로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의 중국 노선 매출은 2019년 1분기 기준 전체 매출액의 약 15%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중국시장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매출 목표를 하향 조정했다.

제주항공은 하반기에 기단 확대 및 현대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운용 중인 기종보다 연료 효율성이 개선된 보잉737-8 기종을 직접 구매해 비용을 줄이고 지속가능한 수익 구조를 갖추겠다는 전략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신규 목적지 발굴 등 이용객 편의를 높이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계속해 시장 선도 항공사로서 시장 지위를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winkit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