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의심거래보고 신고 3년간 1.5만건… “김남국 논란에 박탈감”

200

가상자산(암호화폐) 이상 거래 의혹 논란에 자진탈당을 선언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쇄신 의원총회’를 앞두고 자진 탈당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3년간 가상화폐 거래소가 FIU(금융정보분석원)에 의심거래보고(STR)로 신고한 건수가 1만5000여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희곤(국민의힘·부산 동래구)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FIU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의심거래보고(STR)를 신고 받은 건수는 총 1만4971건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10~12월 199건, 2022년 1만797건을 기록했다. 올 1~5월에는 397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4%(779건) 급증했다.

가상자산 사업자의 의심거래보고는 2021년 10월부터 시행됐다.

이외에 최근 3년간 FIU가 법집행기관에 가상자산 업권을 포함한 의심거래보고를 통보한 건수는 총 13만3077건이다.

이 중 처리 중인 건수는 절반을 넘는 7만8408건(58.9%)이고 처리 완료 건수는 5만 4669건(41.1%)이었다. FIU 정보제공 건수 중 범죄가 입증된 건수는 6291건(4.7%)으로 나타났다.

앞서 FIU는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로부터 김 의원의 지난해 초 가상자산 거래가 이상 거래로 의심된다는 보고를 받고 조사에 나선 바 있다.

FIU는 김 의원의 거래가 ‘비정상적’이라고 판단하고 검찰에 통보했다. 현재 서울남부지검은 FIU의 통보와 자료 등을 바탕으로 김 의원의 코인 거래에 위법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FIU는 김 의원의 가상자산 거래 정보가 외부로 샜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12일 공식자료를 내고 “FIU는 법에 따른 원칙과 절차에 따라 부여된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FIU 소속 공무원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정금융정보법)에 따른 비밀보장 의무에 따라 FIU 정보의 내용, 존부, 수사기관 등 법집행기관에 대한 제공 여부 등 모든 사항을 누설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FIU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행위 등을 예방하기 위해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의심거래보고, 고액현금거래보고 등을 받아 이를 심사·분석해 법에 따른 요건에 충족할 경우 수사기관 등 법집행기관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희곤 의원은 “이번 김남국 의원의 거액 코인 논란과 관련해 많은 국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다”며 “이번 사안은 가상자산을 통해 재산을 은닉하는데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만큼 검찰을 비롯한 금융위, 권익위 등 관계부처에서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