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가스요금 내일부터 인상…4인가구 월 7400원 더 낸다

211

전기 kWh당 8원, 가스 MJ 1.04원 인상

15일 국회에서 전기·가스 요금 인상을 결정하는 당정협의회 후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의장이 전기요금 인상 결정을 앞두고 취약계층 지원 등 보완책으로 국민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2023.5.15.안주영 전문기자

▲ 15일 국회에서 전기·가스 요금 인상을 결정하는 당정협의회 후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의장이 전기요금 인상 결정을 앞두고 취약계층 지원 등 보완책으로 국민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2023.5.15.안주영 전문기자

전기료와 가스요금이 오는 16일부터 인상된다. 전기요금은 kWh(킬로와트시)당 8원, 도시가스 요금은 MJ(메가줄)당 1.04원 오르며 4인 가구 기준 월 7400원 정도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이런 내용이 담긴 전기·가스요금 인상 폭을 확정한 뒤 공식 발표했다.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은 오는 16일부터 오르며, 소급 적용은 되지 않는다.

이번 전기·가스요금 인상은 국제 에너지가격 급등 영향 등으로 인한 영업손실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은 2021년 이후 누적 적자가 44조 7000억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지난해부터 올 1분기까지 11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5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지난 1분기에 이어 다시금 전기·가스요금 인상으로 국민여러분께 부담과 걱정을 끼쳐드리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면서 “에너지공기업의 재무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안정적인 전력 구매 및 가스 도입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전과 가스공사의 자구노력만으로는 위기를 타개하기 어렵다”면서 “에너지 공급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고, 한전, 가스공사의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 전기·가스요금의 추가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에 따라 4인 가구 기준 월 전기요금은 3020원, 월 가스요금은 약 4400원 더 오른다. 이는 4인 가구 한 달 전력사용량을 332kWh, 한 달 가스사용량을 3861MJ이라고 가정해 계산했을 경우다.

세종 옥성구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