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악화에 주식시장 불안… 잔액 10억 넘는 예금 800조원 몰렸다

185

서울 중구 하나은행에서 직원이 5만원권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잔액 10억원이 넘는 고액 예금 규모가 800조원에 육박했다. 부동산 시장 악화에 주식 시장의 불안이 장기화되면서 안전자산인 예금에 돈이 몰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은행의 저축성예금(정기예금, 정기적금, 기업자유예금, 저축예금) 가운데 잔액이 10억원을 넘는 계좌의 총예금은 796조348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말 787조9150억원 보다 8조4330억원(1.1%) 늘어난 규모다. 10억원이 넘는 고액 예금은 1년 전보다 26조6260억원(3.5%) 증가했다.

10억원 초과 고액 예금 계좌수는 2021년 6월 말 8만4000계좌, 2021년 말 8만9000계좌, 지난해 6월 말 9만4000계좌에 이어 지난해 말 기준으로는 9만5000계좌로 증가했다.

10억원 초과 저축성예금 잔액은 2017년 말 499조1890억원에서 2018년 말(565조7940억원) 500조원을 넘어섰고 2019년 말(617조9610억원)에는 600조원을 돌파했다. 이어 2020년 말 676조1610억원에 이어 2021년 말(769조7220억원)에는 700조원을 뛰어넘었고 지난해 말에는 800조원에 육박했다.

지난해 말 기준 10억원 초과 고액계좌를 종류별로 살펴보면 정기예금이 564조5460억원으로 1년 전(509조8150억원)과 비교해 10.7%(54조7310억원) 증가했다.

반면 기업 자유예금은 같은 기간 234조7850억원에서 219조8900억원으로 14조8950억원(6.3%) 감소했고 저축예금은 24조4480억원에서 11조5250억원으로 12조9230억원(52.9%) 줄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한은이 지난해 7월과 10월 두 번의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는 등 금리 인상 랠리가 계속됐고 고객 자산가는 물론 기업들도 은행 예금에 여윳돈을 넣어둔 것으로 보인다”며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에 불안한 투심이 이어져 은행에 고액자금을 예금하는 자산가가 들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