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베테랑’ 트위터 신임 CEO “머스크 비전에 장기간 영감받아”

117


신임 CEO 임명 후 첫 공식 입장

/사진=린다 야카리노 트위터 신임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트위터의 새로운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된 린다 야카리노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소셜미디어(SNS) 플랫폼의 혁신을 도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첫 공식 입장을 내놨다.

야카리노 신임 CEO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트윗을 언급하며 “더 밝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당신(머스크 CEO)의 비전에 오랫동안 영감을 받아왔다”며 “이런 비전을 트위터에 실현하고, 사업 변화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적었다.

또 추가 트윗을 통해 “나에게 새로운 팔로워가 생겼다”며 “(아직은) 머스크만큼 팔로워가 많지는 않지만, 이 플랫폼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의 피드백은 그 미래에 매우 중요하다. 나는 이 모든 것을 위해 여기에 있다”며 “계속 대화를 나누며 ‘트위터 2.0’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전날 미국 방송사 NBC유니버설의 광고 책임자인 야카리노를 트위터의 새 CEO로 공식 임명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그는 “린다는 경영에, 나는 제품 디자인과 신기술에 집중할 것”이라며 “린다와 함께 트위터가 만능 앱(애플리케이션)으로 변신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 야카리노에게 트위터 CEO 자리를 내준 머스크는 트위터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이자 이사회 의장으로 활동한다.

야카리노 신임 CEO는 NBC유니버설의 글로벌 광고 및 파트너십 부문을 이끌며 10년 이상 광고 관련 업무를 전담한 광고 사업 베테랑이다. 그는 NBC유니버설에서 연간 약 130억달러(17조원)에 달하는 광고 매출을 관리하며 광고주 및 광고 대행사와 끈끈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광고 전문가’인 야카리노가 트위터 신임 CEO로 발탁된 것은 머스크 인수 이후 급격하게 무너진 트위터의 광고 사업 상황과 관련이 있다. 로이터통신은 “머스크가 야카리노 같은 광고 베테랑을 선택한 것은 디지털 광고가 (트위터) 비즈니스의 핵심초점이 될거란 신호”라고 해석했다.

트위터의 기존 광고주들은 머스크의 인수 이후 불거진 각종 논란에 이미지 악화를 우려해 트위터와 광고 계약을 철회했다. 시장정보업체 센서타워 집계에 따르면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후 상위 광고주 100곳 중 37곳이 올해 1분기 트위터에 광고 지출을 하지 않았고 24곳은 광고 지출을 줄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