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신인 작가 된다…’밀리로드’서 독자 추천받으면 정식 연재

35

독서 플랫폼 밀리의서재가 신인 작가 발굴과 오리지널 지적재산권(IP) 및 콘텐츠 확보를 위해 창작 플랫폼 ‘밀리로드’ 베타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밀리로드는 누구나 작가가 되어 자유롭게 글을 집필하고 공개할 수 있는 창작 플랫폼이다. 공개된 작품은 570만명의 밀리의서재 회원에게 노출된다.

독자는 재미있게 읽은 작품을 ‘밀어주리’ 투표로 추천할 수 있다. 추천을 많이 받은 작품은 내부 심사를 거쳐 밀리 오리지널 콘텐츠로 정식 연재된다.

밀리로드는 원고 투고와 공모전 출품에 한정된 작가 등단 기회를 확장한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공개된 작품의 정식 연재 여부가 오로지 독자 추천만으로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베타 서비스 기간 밀리로드에 등록된 작품은 ‘추천 작품’ 탭을 통해 큐레이션 돼 구독자들에게 소개된다. 밀리의서재는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밀어주리’ 상위 10을 발표한다. 순위권에 든 작가에게는 완결지원금 100만원을 전달한다.

또 밀리로드 앰배서더(브랜드의 다양한 캠페인에 참여하는 홍보대사 역할)와 함께 다양한 강연도 개최한다. 밀리로드 작가들과 독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도 제공한다.

밀리의서재는 밀리로드로 확보한 우수 IP와 콘텐츠를 활용해 KT그룹의 미디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KT그룹은 밀리의서재 오리지널 IP의 영상화 등 미디어 밸류체인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김태형 밀리의서재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작가 등용문을 넓혀 숨겨진 작가를 발굴하는 것이 목표”라며 “밀리 오리지널 IP 확보는 물론 독자의 독서 콘텐츠 경험도 한층 다양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