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3억 달러 규모 해외 채권발행…중소·중견기업 지원 활용

176

신용보증기금 사옥 전경. /사진제공=신용보증기금

신보, 3억 달러 규모 해외 채권발행…중소·중견기업 지원 활용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최원목닫기최원목기사 모아보기)이 지난 17일 3억 달러 규모의 해외 채권발행을 위한 투자자 모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해외 발행은 지난해 5월 최초 발행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됐으며 발행 예정액 3억 달러를 훨씬 초과하는 최대 29억 달러의 수요가 모집됐다. 이번 신보 해외발행은 BNP파리바가 단독으로 주관했으며 자금관리는 국민은행이 맡아 진행했다.

신보는 지난해 발행에서 74개 투자사로부터 14억5000만 달러의 투자수요를 모집했으나 올해는 아시아 및 유럽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지난해 대비 약 2배 수준인 130개 투자사로부터 26억2000만 달러의 매수주문을 확보했다.

발행금리 역시 최초제시금리(IPG)를 미국 3년물 국채금리에 155bp의 스프레드를 가산해 시작했으나 투자자가 몰리면서 최초 제시 대비 35bp 인하된 120bp로 마감 발행됐다.

신보의 흥행 성공은 발행금액 전액을 중소·중견기업 지원에 활용하는 ESG채권인 소셜본드(social bond)형태로 발행한 점과 신보의 국가신용등급과 동일한 ‘AA급’ 수준의 높은 공신력이 바탕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보 관계자는 “한미간 기준금리 격차가 사상 최고치로 벌어진 상황에서도 국내 발행 대비 낮은 금리로 발행할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다”며 “앞으로도 해외시장으로 발행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투자자를 다변화하고 조달금리 인하를 통해 기업들의 금리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해외발행 정례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