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 요구로 앱 1474개 삭제…韓 ‘이의제기’ 최다국 10위

51


‘2022 앱스토어 투명성 보고서’

아이폰 화면에 애플 앱스토어 로고가 나타나 있다./AFPBBNews=뉴스1

애플의 글로벌 앱마켓 ‘앱스토어’에 등록된 전체 앱(App)은 178만여개에 달했다. 앱스토어 등록 개발자는 3700만명, 주간 평균 방문자는 6억5674만명에 달한다.

애플이 21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2 앱스토어 투명성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앱스토어가 운영되는 175개 국가·지역의 데이터가 담겼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기준이며, 애플은 매년 정보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앱스토어에 등록된 앱의 총 개수는 약 178만3000개였다. 반면 앱스토어 등록이 거부된 앱도 약 168만개에 달했다. 앱스토어에 등록하는 앱은 미리 애플의 심사를 거쳐야 하는데, 성능(Performance)·법률(Legal)·디자인 등이 거부의 주된 이유였다. 다만 등록 거부 후 개선을 거쳐 등록된 앱은 약 25만3000개였다.

앱스토어에 등록됐다 이후 삭제된 앱은 약 18만6000개였다. 종류별로는 ‘게임(3만9000개, 20.9%)’이 가장 많이 제거됐고, 유틸리티(2만개, 10.8%), 비즈니스(1만7000개, 9.1%), 교육(1만6500개, 8.9%) 등도 많은 삭제 건수를 기록했다.

각국 정부의 요구로 해당 국가의 앱스토어에서 삭제된 사례는 1474개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1435개)이 97.4%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이 중 1276개는 중국 정부가 요구한 GRN(게임등록번호) 문제로 삭제됐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중국 다음으로는 인도(14개)·파키스탄(10개)·러시아(7개) 정부의 삭제 요구가 많았다.

삭제 후 이의제기에 나선 앱은 1만8412개였다. 나라별로는 중국(5484개)·미국(3157개)이 가장 많았고, 한국(358개)도 이의제기 건수가 가장 많았던 10번째 나라였다. 다만 이의제기 후 복원된 앱은 616개로, 수용률이 3.3%에 불과했다. 국가별 복원 건수도 중국(169개)·미국(129개)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편 앱스토어에 등록한 개발자는 총 3697만명이었다. 또 앱스토어의 주당 평균 방문자는 6억5674만명, 이 중 검색하는 계정은 3억7321만명, 앱 다운로드는 7억4787만건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