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하이드미플리즈·SPBT 푸드테크 기업에 초기 투자

156

초기 스타트업 투자를 전문으로 한 더인벤션랩이 푸드테크 펀드(개인투자조합)를 통해 SPBT(SimPle Brand Tainment)와 하이드미플리즈 2곳에 투자했다고 23일 밝혔다. 투자금은 비공개다.

SPBT는 직접 식음료 매장·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젊은 창업자의 레시피를 프랜차이즈 시스템과 결합, 전국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확대하고 있다. 전국 30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유명 ‘백채김찌치게’ 프랜차이즈의 창업자인 박병진 대표가 창업, 신개념 F&B 어그리게이터(Aggregator) 모델을 표방하고 있다.

하이드미플리즈는 을지로2가 및 홍제동에 하이드미플리즈(까페), 금야포차(퓨전-고기집) 등 자체 개발한 레시피기반의 브랜드IP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더인벤션랩은 푸드테크펀드에서 작년에 투자한 5개 팀에 이어 2개팀이 더 늘어 총 7개의 푸드테크 스타트업 팀이 ‘푸드테크 얼라이언스’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더인벤션랩은 푸드테크 펀드 조성 이전에 시드 투자해서 성장한 지구인컴퍼니(대체육 제조-생산 스타트업), 프런트9(아파트 입주민 대상 푸드퀵커머스) 등을 통해 푸드테크 영역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진영 더인벤션랩 대표는 “SPBT의 경우 젊은 식당 창업자의 퀄리티있고 감성적인 레시피를 프랜차이즈 시스템과 접목해 빠르게 프랜차이즈화하고, 소규모 창업을 추구하고 있어 새로운 F&B 어그리게이터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또 “하이드미플리즈는 금야포차, 하이드미플리즈 자체 브랜드 기반의 레스토랑 운영에서 이 공간을 웹3.0과 연결해 식당에 방문한 고객을 다양한 형태의 온오프라인 커뮤니티로 연결해 지속적인 재방문 유도를 하고 있는 점에서 다른 일반 식당업과는 완전히 차별화”되고 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