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에도 ‘코파일럿’ 탑재…OS에도 생성 AI 심은 MS

127


사티아 나델라 CEO, MS빌드에서 ‘윈도 코파일럿’ 발표

윈도 OS, 생성형 AI 적용한 PC 플랫폼으로 진화

코파일럿 플러그인·빙 탑재한 챗GPT 등 주요 신기술도 선봬

tk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최고경영자)가 23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MS 빌드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MS빌드 생중계 갈무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 11에 자사 생성형 AI(인공지능) 서비스인 ‘코파일럿(Copilot)’을 적용했다. 검색엔진이나 MS 365 등 프로그램을 켜지 않고도 AI와 대화하며 모든 일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지난 10일 I/O(연례 개발자 대회)에서 새로운 초거대 언어 모델(LLM)을 선보이며 주도권을 되찾으려던 구글 보란 듯 PC 운영체제 자체에 생성형 AI를 심어버린 것이다. MS는 ‘코파일럿’에도 플러그인(Plug-in) 기능을 추가하며 생성형 AI로 PC 온라인 생태계를 장악할 밑작업을 마쳤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최고경영자)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MS 빌드 2023’에서 ‘윈도 코파일럿’ 등 5가지 핵심 신규 생성형 AI 기술·서비스를 발표했다. 윈도 코파일럿은 정식 서비스 출시 전, 오는 6월부터 일부 사용자들에게 공개적으로 테스트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MS빌드 생중계 갈무리

‘윈도 코파일럿’은 윈도 작업 표시줄 내에 표시된다. 코파일럿 버튼을 클릭하면 오른쪽에 사이드바가 열리고, 여기서 GPT-4 기반인 코파일럿과 대화하며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다. 이용자는 사용 중인 모든 앱 내의 텍스트를 요약·재작성·설명해 달라고 하거나, 필요한 다른 앱을 실행시키거나, 심지어 컴퓨터 설정을 상황에 맞게 바꿔 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다. MS는 윈도 코파일럿이 당신의 PC를 위한 ‘개인 비서’라고 설명했다.

나델라 CEO는 코파일럿에 플러그인 기능도 추가한다고 밝혔다. 플러그인은 기존 프로그램에 외부 서비스를 연결한 뒤 확장해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오픈AI는 최근 챗GPT 유료버전에 익스피디아·카약 등 외부 앱 70개를 활용할 수 있는 플러그인 기능을 출시했는데, 이렇게 되면 각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고 챗GPT 안에서도 익스피디아의 숙소 예약이나 카약의 항공권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IT업계는 챗GPT가 플러그인을 탑재하면서 인터넷 생태계 전체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MS와 오픈AI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윈도나 MS 365 등에 검색엔진 밖에서도 온라인 생태계를 끌어 올 수 있도록 코파일럿에 플러그인을 적용한 것이다.

유서프 메디 MS 부사장은 “코딩을 하던 중 윈도 코파일럿에게 여기에 어울리는 음악을 틀어달라고 부탁하면 스포티파이 플러그인이 자동으로 음악을 재생해 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나델라 CEO는 △챗GPT에 검색엔진 빙(Bing)을 탑재해 실시간 정보 활용 △MS 애저(Azure) 클라우드 서비스에 생성형 AI를 적용한 스튜디오 제공 △생성형 AI를 활용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MS 패브릭(Fabric) 등을 소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