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세대 입맛 사로잡은 ‘라포테이블’, 35억원 시리즈A 투자유치

109

X세대 고객을 위한 산지직송 식품 커머스 ‘팔도감’의 운영사 ‘라포테이블’이 3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투자에는 퓨처플레이가 리드투자자로 나섰으며 기존 투자자인 소프트뱅크벤처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도 참여했다.

지난해 7월에 마무리한 프리시리즈A 이후 10개월만에 이뤄진 투자로, 라포테이블은 설립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누적 투자금 70억원을 기록했다.

라포테이블은 X세대 고객을 위한 패션 커머스 ‘퀸잇’의 운영사 라포랩스의 자회사다. X세대가 산지 직송 상품을 편리하게 모바일 커머스로 만나볼 수 있도록 돕는 식품 커머스 ‘팔도감’을 운영한다. 라포랩스와 함께 X세대를 위한 커머스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팔도감은 농·축·수산물뿐만 아니라 전국 팔도에서 생산되는 김치, 반찬, 간식 등의 식품까지 구매가 가능하며, 최근에는 타깃층의 식생활 전반을 책임지기 위해 건강식품 판매도 시작했다.

팔도감의 판매 상품은 모두 내부 전문 평가위원이 진행하는 ‘상품위원회’를 통과해야 입점이 가능하다. 고객 입맛에 맞지 않는 상품을 무조건 환불해 주는 ‘100% 환불 보장제’도 운영하고 있다. 또, X세대 공략을 위해 앱의 큼직한 화면, 간단한 결제 과정 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팔도감은 영세 농가 등 생산자의 편익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고품질의 식품을 산지에서 바로 고객의 식탁으로 보내는 유통 구조를 구축하고 중간 마진을 최소화해 생산자에게 높은 수익을 얻게 하고자 한다. 여기에 온라인 판매에 친숙하지 않은 생산자도 사용하기 쉬운 ‘파트너센터’를 자체 구축해 기존 신선식품 직거래에서 판매자가 겪었던 운영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

박형수 퓨처플레이 책임심사역은 “X세대의 입맛을 공략하기 위한 라포테이블의 집념과 속도,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라며 “소비자와 생산자를 연결하는 새로운 식품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호 라포테이블 대표는 “스타트업 투자 혹한기에도 팔도감이 빠른 성장성과 수익성으로 독보적인 X세대 식품 커머스로 인정받은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팀을 시작하고 성장하며 기존 식품 커머스의 판을 깨는 플레이를 하고 싶었고, 신선한 시각으로 시장과 서비스를 바라보는 퓨처플레이와 같은 투자자들과 함께하게 되어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