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언론홍보 팀장급 찾아줘”…’AI 채용비서’에게 시켰더니

237


리멤버, 25일 ‘AI 채용비서’ 베타 출시…한달간 테스트 후 보완해서 정식 서비스 할 예정

억대 연봉 채용관 ‘리멤버 블랙’을 선보인 드라마앤컴퍼니가 이번엔 인재를 대신 찾아주는 ‘AI 채용비서’를 내놨다.

25일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기업에 맞는 핵심 인재를 AI(인공지능)가 대신 찾아주는 ‘AI 채용비서’ 서비스를 베타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는 약 한달간 베타서비스를 운영하며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개선한 후 정식으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AI 채용비서는 기업에서 채용을 진행할 때 인재 검색 업무와 제안 메시지 작성을 쉽게 하도록 AI 비서가 도와주는 서비스다. 채용 하려는 포지션의 직무 기술서(Job Description) 내용을 텍스트로 붙여 넣으면 자동으로 적합한 인재를 추천해준다. 더 나아가 후보자에게 보낼 제안 메시지도 대신 작성해준다. 기업 채용 담당자들은 클릭 몇 번만으로 포지션에 맞는 인재들을 추천받고, 제안 메시지도 쉽게 보내면서 채용 효율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드라마앤컴퍼니 관계자는 “명함관리 서비스를 기반으로 현재 400만명의 경력직 인재 풀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요즘 채용 공고를 내는 것보다 인재를 직접 탐색하는 추세가 강하다보니 채용담당자들의 시간과 노력을 줄여주기 위해 AI채용비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드라마앤컴퍼니는 억대 연봉을 받는 리멤버 블랙 회원 5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28%가 적극적으로 이직 기회를 찾고 있고, 66%는 좋은 기회가 있다면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AI 채용비서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직무 기술서 내용을 직접 입력하거나 파일을 업로드하면, AI 채용비서가 포지션에 맞는 역량과 경험을 가진 적합한 인재들만 선별해 추천한다.

직접 ‘스타트업 언론홍보’를 입력해봤다. 406명이 검색됐다. 다시 ‘스타트업 언론홍보 팀장급’을 검색하니 2명으로 추려졌다. 이들의 경력, 학력, 수상이력을 자세히 볼 수 있고 이직의향까지 확인할 수 있다. 찾아낸 인재들은 채용 포지션에 후보자로 저장해 관리할 수 있다.

채용 제안 메시지 작성도 쉬워졌다. 직무 기술서 내용을 인식한 AI가 제안에 필요한 △포지션명 △업무내용 △자격요건 등을 한번에 구분해 입력해줄 뿐만 아니라, 입사 지원을 제안하는 문구까지 챗GPT를 기반으로 자동 생성해준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리멤버는 경력직 핵심 인재들을 스카웃 할 수 있는 방식의 플랫폼을 제공하며 경력직 채용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오고 있다”면서 “명함관리 비서 콘셉트로 고객 문제를 해결했던 리멤버가 이번에는 채용담당자들의 불편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AI 채용비서가 되고자 한다. 앞으로도 고객의 불편을 해결하는 최적의 솔루션으로 시장에서 인정받고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