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과제 66% 이행”

92

2019년 열린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스타트업 서밋’

중소벤처기업부가 25일 아세안 중소기업 조정위원회(ACCMSME)와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협력사업’의 이행상황을 논의했다.

이은청 중기부 벤처정책관은 이날 태국 방콕에서 르씰라 란따요나 ACCMSME 의장을 만나 이같은 내용의 ‘제7회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대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ACCMSME는 아세아 10개국 부처 고위급으로 구성된 아세안 지역 중소기업·스타트업 정책 논의 협의체다.

양측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의 9개 중점추진과제 이행상황을 논의했다. 한국과 아세안은 2019년 양국의 스타트업들을 위해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챌린지 △에코톤 △창업지도사 양성 △혁신컨설팅 △스타트업 정책연수 △기업가 포럼 △유니콘 육성 프로젝트 △ABINET(스타트업 정보공유 플랫폼) 활성화 △스타트업 IR·투자유망 스타트업 정보교류 등 9개 협업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올 상반기에 한·아세안 스타트업 IR을 진행하여 9개 중점추진계획 중 6개를 이행했다”며 “나머지 3개 사업은 한·아세안 협력기금 심사 절차 등을 거쳐 2024년까지인 파트너십 기간 내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아세안의 거대한 시장 규모, 풍부한 천연 자원과 한국의 혁신기술, 무르익은 벤처·스타트업 생태계는 한·아세안 지역의 스타트업 간 활발한 교류를 기대하게 한다”며 “4년째를 맞이한 두 지역의 스타트업 파트너십이 앞으로도 지속될 수 있도록 중기부가 노력하겠다”고 전달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