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통신 이상’ 누리호, 결함 보완…오후 6시24분 발사 재시도

87


(상보)누리호 제어 컴퓨터 간 통신 오류 보완, 6차례 반복 시험 거쳐 ‘정상작동 확인’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산 중턱에 연구동이 보인다. 연구동 인근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5일 오후6시24분 날아오른다. 현재 나로우주센터 날씨는 맑고 바람이 없어 최적의 발사 조건이다. / 사진=김인한 기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결함 보완을 마무리하고 24일 오후 6시24분쯤 발사를 재시도한다. 누리호는 전날 기체(機體)를 원격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대 헬륨 밸브를 제어하는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견돼 발사를 미뤘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25일 오전 11시5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프레스센터에서 관련 브리핑을 열고 “어제 누리호 점검 과정에서 발생한 이상 상황에 대한 조치를 완료하고 오늘 오후 6시24분 누리호 3차 발사를 목표로 발사운용 절차를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전 11시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위원장 과기정통부 1차관)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문제 상황에 대한 점검과 조치 결과를 보고 받고 발사가 가능한지 검토했다.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기술적 결함으로 연기된 24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 기립돼 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누리호 3차 발사 준비 과정 중 저온 헬륨을 공급하는 밸브 제어 과정에서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를 제어하는 통신에 이상이 발생했다”며 3차 발사 취소 소식을 알렸다. / 사진=뉴스1

앞서 항우연은 지난 24일 누리호를 원격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대 헬륨 밸브를 제어하는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을 확인했다. 점검 과정에서 발사대의 헬륨 저장탱크와 지상 장비 시스템을 제어하는 장치에서 명령어가 순차적으로 전달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해당 장치의 제어 프로그램을 수정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전날 저녁부터 오늘 아침까지 작업 결과 모든 문제 보완이 이뤄졌다. 이어 6차례 반복 시험을 거쳐 제어 프로그램이 안정적으로 작동함을 확인했다. 위원회는 해당 점검 결과를 검토해 발사 재개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현재 기술적 준비 상황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하고 기상 조건도 어제와 동일해 발사에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항우연은 오후 3시40분부터 추진제(연료·산화제) 충전을 진행한다. 오후 5시54분쯤 발사체 기립 장치가 철수되면 발사 10분 전부터 발사자동운용(PLO)에 들어간다.

오태석 1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직전까지 모든 과정을 더 철저히 점검하고 준비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누리호를 발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