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전국 모바일 결제망 공동 구축…’EMV QR’ 규격 도입

267

지난 24일 국내 8개 카드사, VAN사, 간편결제사가 함께 모바일 결제 공동 규격 추진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장철 삼성카드 상무, 김병준 롯데카드 실장, 김용환 NH농협카드 부사장, 이호준 KB국민카드 상무, 장재영 신한카드 상무, 명제선 우리카드 전무, 이석 하나카드 상무, 김범식 현대카드 실장, 신호철 카카오페이 부사장, 고일환 나이스정보통신 상무, 안명훈 한국정보통신 이사, 김윤종 KIS정보통신 상무. /사진제공=여신금융협회

카드사 전국 모바일 결제망 공동 구축…’EMV QR’ 규격 도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국내 카드업계가 전국 모바일 결제망을 공동 구축한다.

여신금융협회(회장 정완규닫기정완규기사 모아보기)는 지난 24일 국내 8개 카드사와 VAN사, 간편결제사가 함께 모바일 결제 공동 규격 추진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카드사는 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카드다. VAN사는 나이스정보통신·한국정보통신·KIS정보통신이며, 간편결제사로는 카카오페이가 참여했다.

참여사는 모바일 QR결제 공통규격으로 ‘EMV QR’을 선택해 오는 6월까지 규격 결정 및 가 사 전산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7월까지 VAN사 및 대형 가맹점과 함께 공통 규격 적용을 위해 협의할 계획이다.

참여사는 공통 QR 규격 확산을 위해 각 사별 1인 이상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TFT)를 구성해 대한민국 모바일 결제 공통 규격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QR결제 공통 규격이 마련될 시 해외 간편결제사들도 한국의 많은 가맹점에서 자신들의 간편결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기존 결제사업자와 간편결제사가 시장 확대를 위해 손을 잡는 움직임은 매우 긍정적”이라며 “네이버페이도 실무자 TFT 구성 시 참여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