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달리는 배달로봇, 학생들에게 라면·김밥 갖다준다

210

실내외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기업
뉴빌리티가 세븐일레븐과 함께 서울 방배동 일대와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를 중심으로 오는 10월 말까지 로봇배달 서비스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양측은 지난해 방배동 소재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진행한 실증 사업에 이어 올해 방배 1동 전역과 방배 3·4동 일부 지역, 건국대 서울캠퍼스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

방배동의 경우 기존과 동일하게 세븐일레븐 앱을 포함한 배달주문 플랫폼에서 서비스 점포를 선택해 주문하는 방식이다. 고객들은 주문 시 전액 쿠폰으로 환급받아 무료로 로봇배달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건국대는 뉴빌리티가 최근 런칭한 로봇배달 전용 플랫폼 ‘뉴비오더’를 활용해 최소 주문금액 없이 배달비 1000원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뉴비오더에는 건국대 인근 세븐일레븐 점포 2개를 포함해 약 10여개 점포의 식음료 매장이 입점해 있다.

뉴빌리티가 개발한 ‘뉴비’는 값비싼 라이다(LiDAR) 센서 대신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적용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10개 이상의 고성능 정밀도를 갖춘 카메라와 레이더, 초음파 센서 등을 융합해 실시간 도로 상황을 인지·예측하는 방식으로 운행된다.

인구 밀집도가 높은 도심인 만큼 주행 중 마주치는 보행자, 반려동물 등을 감지하고 미리 피하는 인공지능(AI) 기술 응용에 주안점을 뒀다. 뉴빌리티는 저렴한 배달비와 직관적인 서비스 UI 등을 내세워 입점 점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합리적인 가격, 안정적이고 편안한 이용 방식 등 로봇배달의 특성을 살린 주문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저변을 넓혀나가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혁신적인 서비스 상용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