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톡,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에 올인원 비즈니스 메신저 공급

172

채널코퍼레이션이 퍼스널모빌리티 공유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에 올인원 비즈니스 메신저 ‘채널톡’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올룰로가 2018년 국내 최초로 출시한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킥고잉’은 친환경 단거리 이동 수단을 통해 새로운 이동 경험을 제공한다. 지난 1월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자전거 가맹 사업을 전개하며 운영 지역을 확장하는 등 고객 접점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채널톡 도입으로 올룰로는 킥고잉 고객 문의 중 약 50%를 차지했던 단순 서비스 건에 대해 실시간 자동 응대가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올룰로는 운영 효율화를 통해 전문 상담이 필요하거나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민원 건에 더 집중하고 고객 만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채널코퍼레이션은 올룰로와 채널톡의 서비스 계약으로 고객 상담, 고객관계관리(CRM), 사내 업무용 메신저 기능까지 한 번에 제공, 사내 임직원 커뮤니케이션과 고객 관리를 별도의 앱 없이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일원화 서비스를 공급하기로 했다.

박상현 올룰로 CX 팀장은 “서비스 특성상 단순 문의 비중이 높고 빠른 실시간 대응이 중요하기 때문에 채널톡을 도입하게 됐다”며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고객의 소리에 더욱 집중하고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최시원 채널코퍼레이션 대표는 “이용자 풀이 넓은 킥고잉과의 제휴로 채널톡 서비스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사에 맞는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기능을 업데이트하는 등 제품 고도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채널톡은 전 세계 22개국에 걸쳐 12만여 기업이 사용하는 올인원 비즈니스 메신저 솔루션이다. 언어 제한 없이 챗봇 상담을 제공, CRM, 팀 메신저 기능을 하나의 솔루션 내에서 사용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