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0개 언론, 구글에 소송…”디지털 광고시장 독점 폐해”

157

구글

미국 200여개 언론사가 구글이 디지털 광고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 외신을 종합하면 미국 최대 신문 발행사인 가넷(Gannett)이 뉴욕 남부지방법원에 구글을 상대로 소장을 제출했다. 소송에는 가넷의 주요 자회사인 USA투데이를 비롯해 미국 주요 신문 및 잡지사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 언론사는 “구글과 모회사 알파벳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온라인 광고시장을 통제하고 있다”며 “그 결과 광고 게시회사(언론사)와 구글 라이벌 사들의 수익은 크게 감소했지만, 구글은 엄청난 독점적 이익을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글이 기만적인 광고 관행으로 반독점법과 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함으로써 광고 기술 시장을 독점하고 있어서 발생한 일이라는 설명이다.

CNN에 따르면 온라인 광고 공간을 파는 ‘광고 서버’ 시장의 90%를 구글이 지배하고 있다는 것. 마이크 리드 가넷 최고경영자(CEO)는 “뉴스 출판사들은 적시에 최신 보도와 필수 콘텐츠를 지역사회에 제공하기 위해 디지털 광고 매출에 의존하고 있다”며 “그러나 구글의 광고 관행은 (언론사) 매출은 물론 지역 뉴스 자체를 줄어들게 만드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리드 CEO는 “디지털 광고 공간을 위한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이 없다면 언론사들은 편집국에 투자할 수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의 각 주 정부와 연방정부도 비슷한 내용의 반독점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지난 2020년 여러 주의 법무부 장관이 공동으로 소송을 낸 데 이어 올해 1월에는 연방 법무부도 ‘구글이 온라인 광고 시장 지배력으로 경쟁을 해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