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부펀드, 반도체 핵심소재 1위 기업 JSR 9조원에 매수 추진

56

AKR20230624020300073_01_i_P4
JSR 홈페이지./

일본 국부펀드인 산업혁신투자기구(JIC)가 반도체 소재 기업인 JSR를 약 1조 엔(약 9조1000억원)에 매수한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JIC는 이르면 연내에 JSR 주식 공개매수를 시행하고,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에 상장폐지를 추진할 계획이다.

JIC는 5000억 엔(약 4조6000억원)을 출자하고, 미즈호은행에서 4000억 엔(약 3조6000억원)을 빌린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나머지 1000억 엔(약 9000억원)은 다른 은행들로부터 조달할 방침이다.

JSR의 시가 총액은 약 6700억 엔(약 6조1000억원)이지만, JIC는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매수액을 높게 설정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JSR는 고밀도 집적 회로에 사용되는 감광성 재료인 ‘포토레지스트’의 세계 1위 업체로, 시장 점유율은 28%다. 포토레지스트는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2019년 수출 규제를 단행한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 중 하나다.

JSR는 2021년에 포토레지스트를 개발하고 제조하는 미국 기업을 약 450억 엔(약 4000억원)에 매수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로 정한 반도체 분야 투자 확대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6일 각의(국무회의)에서 반도체 분야 제조 기반을 확충하고 인재를 육성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