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로밍 스타트업’ 가제트코리아, 뮤렉스 등에서 20억 프리A 유치

97

3세대 데이터로밍 ‘유심사’를 서비스하는 가제트코리아가 20억원 규모의 프리시리즈A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뮤렉스파트너스가 주도한 가운데 기존 투자사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하이트진로, 홈앤쇼핑,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어썸테크벤처스, 엔젤투자자가 참여했다. 총누적투자액은 28억원이다.

해외 데이터 로밍 서비스 유심사는 3세대 이심(eSIM·’Embedded Subscriber Identity Module) 기반의 로밍서비스다. 이심은 유심과 다르게 구매 후 별다른 심카드 교체 없이 실시간 개통, 데이터 충전이 가능해 여행객들에게 인기다.

가제트코리아에 따르면 유심사는 올해 2분기 만에 지난해 매출 대비 3배 성장했고, 특화 상품 비스포크(Bespoke) 플랜의 경우 전년 총 판매 대비 10배 이상의 판매율을 보였다. 정확한 매출 규모는 비공개다. 이번 투자 유치는 이런 빠른 성장세를 보인 것이 주효했다는 게 가제트코리아의 설명이다.

가제트코리아는 지난 4월 이용자 방문율이 가장 높은 일본, 대만에 기존 보다 안정성 및 빠른 데이터 속도를 제공하는 현지통신망을 구축했다. 유상혁 가제트코리아 대표는 “이번 프리A 투자금은 편리한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 고도화해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제트코리아는 2020년 11월 설립돼 작년 3월 총 2억5000만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프로그램을 비롯해 관광액셀러레이팅, 인천공항공사 ICN-LAB 등에 선정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