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밀가루 가격 인하’ 요청에…제분업계 “내달 가능성 검토”(종합)

107

농식품부, 간담회 열고 제분업계에 가격 안정화 요청

하반기엔 우유 원윳값 인상 예정…농식품부 “빵·과자엔 제한적 영향”

밀가루
밀가루

※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26일 제분업계에 사실상 밀가루 가격 인하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제분업계는 ‘인하 가능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CJ제일제당, 대한제분 등 7개 제분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하락한 밀 수입 가격을 밀가루 가격 책정에 고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국제 밀 선물가격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지난해 5월 t당 419달러까지 올랐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이며 지난해 11월부터 이달까지 300달러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이달 밀 선물가격은 t당 243달러로, 지난해 5월의 58%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와 관련해 제분업계는 “선물가격과 수입가격의 시차, 부대비용과 환율상승 등 어려운 점이 있으나 밀 선물가격 하락과 물가 안정을 위해 7월에 밀가루 출하가격 인하 가능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농식품부가 간담회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그러나 제분업계가 내달 밀가루 가격을 실제 인하할지는 미지수다.

한 업체 관계자는 “물가 안정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최대한 소통하고 협조할 계획이지만, 현실적으로 밀가루 가격 인하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 역시 “정부의 물가 안정 의지에는 공감하나, 원가 부담이 여전한 상황이라 고민이 깊다”고 했다.

이달 국제 밀 가격은 t당 243달러로 떨어졌으나, 평년의 201달러보다는 비싸다.

밀 선물가격 등락의 영향은 4∼6개월의 시차를 두고 수입가격에 반영된다.

이에 밀 수입가격은 지난해 9월 t당 496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이달 t당 416달러로 떨어졌으나, 평년의 283달러와 비교하면 1.5배 수준이다.

이에 더해 인건비, 물류비, 에너지 비용 등이 증가하며 제분업계의 원가 부담은 가중되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3월에도 제분업계와 만나 밀가루 가격 안정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제분업계는 당시 간담회에서 원료구매 자금 지원 등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아울러 올 하반기에는 우유 원유(原乳) 가격 인상이 예정돼 있다.

농가의 생산비 상승으로 원유 가격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으로, 올해의 경우 원유 L당 69∼104원 범위에서 가격 인상을 논의한다.

낙농가와 유업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낙농진흥회는 지난 9일부터 소위원회를 열어 올해 원유 가격 협상에 나섰다.

통상 낙농진흥회 원유 가격 협상 소위원회가 가격을 정하면 낙농진흥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그해 8월 1일부터 인상분이 반영된다.

원유 가격이 오르면 이를 주재료로 쓰는 마시는 우유 제품 가격이 상승한다.

지난해의 경우 원유 기본 가격이 L당 49원 인상되자 각 유업체는 흰 우유 제품 가격을 10% 안팎 올렸다.

일각에선 우유 원유 가격 상승에 따라 우유가 들어가는 빵, 과자 등의 가격이 덩달아 오르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농식품부는 이에 대해 국내의 경우 빵류, 과자류 등의 원료 중 우유 비율은 각각 5%, 1% 수준인 만큼 이런 가공식품에서는 원유 가격 인상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했다.

su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