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대응 체계 가동

89

한전 전경

한국전력은 여름철 전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전력수급 대책기간’을 지난해보다 2주 가량 연장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력수급 대책기간은 6월 26일부터 9월 15일까지 12주간 운영하게 된다. 한전은 집중호우·태풍 및 폭염 등 여름철 흔히 발생하는 자연재해에 따른 전력 설비 고장과 피해에 대비해 전력설비 일제 점검을 6월까지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한전은 저지대에 위치한 변전소 313개소·전력구 280개소 등을 대상으로 침수방지시설 특별점검을 실시해 피해우려 개소에 대한 보강을 완료했고, 산사태에 취약한 철탑부지(815개소) 점검을 완료했다.

내습이 예상되는 지역의 배전설비에 대해 수목전지 작업을 시행했고, 강풍에 대비한 전선-철탑간 접촉고장 방지장치를 설치하는 등 취약 송배전설비에 대한 사전보강을 진행했다.

또한 노후 및 과열 우려 송변전 설비에 대한 열화상 진단을 시행하고 과부하 우려 배전용 변압기를 상시 모니터링해 집중 관리하고 있다.

이정복 한전 사장 직무대행은 “여름철 폭염이나 태풍 등의 예상치 못한 상황에도, 전력수급 비상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통해 국민들의 전력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