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인기…국내 출시 100일 만에 2천580만건 결제

106

1회 최대 사용액은 4천만원·90세 고령자도 이용

애플페이
애플페이

[현대카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애플페이가 국내에 출시된 지 100일 만에 2천580만건이 결제되는 등 인기를 누리고 있다.

현대카드는 애플페이가 지난 3월 21일 출시된 뒤 100일 동안 결제가 발생한 가맹점이 10만8천여곳이라고 29일 밝혔다.

전체 결제 가맹점 중 77%에 해당하는 8만3천여곳은 연 매출 30억원 미만의 영세·중소가맹점이었다.

애플페이 공식 참여 브랜드 외 가맹점 중 결제가 일어난 가맹점은 2만4천여곳이었다.

현대카드는 “공식 참여 브랜드 외 영세·중소가맹점들의 자발적인 단말기 도입이 늘어나면서 결제도 함께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애플페이 결제 건수는 출시 후 100일간 2천580만 건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93%가 오프라인에서 결제됐다. 애플페이 최다 이용 고객의 누적 결제 건수는 800건을 넘어섰다.

가장 많은 결제가 발생한 오프라인 가맹점은 GS25, CU, 코스트코, 스타벅스, 파리바게뜨였으며 온라인 가맹점은 배달의민족, 무신사, 버거킹, 롯데ON, 대한항공[003490] 등이었다.

애플페이에 가장 많이 등록된 신용카드는 ‘네이버 현대카드’였다.

애플페이 이용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고객은 90세였다. 애플페이로 한 번에 결제한 최고 금액은 4천만원 상당의 백화점 사용 건이었다.

애플페이 전체 결제 금액의 9.4%가 해외에서 결제됐다.

가장 많은 결제가 일어난 국가는 미국(20.0%), 일본(12.4%), 영국(8.6%) 순이었다. 결제 건수 기준으로 회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해외 오프라인 사용처는 스타벅스였다.

president21@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