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버스전용차로 개통 한 달…김포골드라인 혼잡률 완화 가시적

275
[사진=김포시]
[사진=김포시]

경기 김포시는 출근급행버스(70A~70D) 확대 운행개시 및 버스전용차로(개화~김포공항)개통 만 1개월이 지난 6월 4째 주 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측정결과 출근시간대 평균 혼잡률이 심각 수준인 242%에서 벗어나 200% 이하로 개선됐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총 10km에 이르는 버스 전용차로가 완성된 이래 전문 모니터링 용역을 통해 버스전용차로 시행 전후 교통상황을 분석하고 있다.

모니터링 결과 버스전용차로 개통 후 고촌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버스 통행시간이 감소하는 추세이며 개통 전과 비교해 6.5~9.7분 감소했다.

이로 인해 버스전용차로 개통 및 70버스 A-D노선 확대 이전에는 평균이용수요 600명 가량이었던 70버스 이용객이 현재 1700명을 상회해 1100여명이 증가했다.

또한 내달 4일부터 70버스의 종점을 기존 ‘롯데몰.김포공항역’에서 ‘김포공항 3번출구’로 변경해 버스 하차 후 지하철 역사로 이동하는 도보 시간을 단축시켜 편의성을 제공한다.

종점 인근 차로 및 신호체계 재조정으로 정시성도 더욱 개선된다.

한편, 김포시는 골드라인 혼잡률 개선대책을 단계적으로 펼쳐 4월 24일 출근급행버스인 70버스 8회 증회에 이어 5월8일 24회 증회로 혼잡시간(06:30~08:30)대 총 49회를 운행해 시민들이 3분에서 6분 간격으로 70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5월 26일에는 버스전용차로 개통과 함께 고촌지역에 인근 아파트에서 출발하는 출근급행버스 70C와 70D를 추가 증회했다.

고촌지역 향산힐스테이트리버시티 6대 12회, 캐슬앤파밀리에 6대 12회에 총12대 24회를 오전 6시 30분부터 8시 20분까지 투입, 시민들은 기존의 마을버스를 이용 지하철로 환승하는 불편 없이 김포공항까지 2-3개의 아파트 정류장만 거쳐 버스전용차로를 통해 김포공항역까지 급행으로 운행하고 있다.

출근급행 70버스의 운행으로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하던 시민들은 아파트 입구에서부터 70버스를 이용함으로써 대중교통이용의 편의와 안전성을 확보하게 됐다.

향후, 풍무동 지역에도 출근급행버스를 추가로 운행할 예정으로 김포골드라인의 혼잡률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김포시는 출근급행버스 외에도 일부 광역버스 증회 등 골드라인 혼잡률을 완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대책 방안 마련에 혼신을 다하고 있으며 똑버스(DRT)도 6.27일 개통해 7일간의 시범운행을 거친 후, 7월 4일부터 고촌읍 지역에 10대를 정식 운송 개시한다.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하다가 최근 70C를 이용하고 있는 한 시민은 “아파트 단지에서 김포공항역까지 바로 갈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70버스를 이용해 보았다“라며 ”앉아서 갈 수 있음은 물론 체감되는 소요시간도 골드라인과 큰 차이가 없어 앞으로도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이용 소감을 밝혔다.

김포시청 관계자는 “출근급행버스와 대중교통이 더 효과적인 교통수단이 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시도와 노력을 다 하고 있는 중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효과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지속적으로 70버스 노선을 개발하고 운행 방식을 다양화해 내년 6월 골드라인 증차 후에도 시민들이 병행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와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