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는 필수재” 성인 10명 중 8명 자동차 필요 인식 높다

287

자동차, 현대 사회에 꼭 필요하다는 인식 높아
“차량 구매할 거라면 중고차보다는 신차” 75.8%
2030세대 “내 명의의 자동차가 있어야 한다” 56.0%

시장전문조사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운전면허증을 보유한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23 자동차 보유 현황 및 리스, 렌탈 등 구매 방법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대 사회에서 자동차의 필요성을 높게 평가하는 가운데, 차량 구매 시 할부 방식으로 구매하는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전체 응답자 10명 중 8명(84.4%)이 현대사회에서 자동차는 꼭 필요하다고 응답할 정도로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으로 여겨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결혼을 한 가정이라면 차 한 대쯤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86.5%에 달했고, 이러한 인식은 연령에 관계없이 모두 높은 공감도를 보이고 있었다. 나아가 한 가구에 한 대의 차량은 기본이고(83.2%, 동의율) 2대 이상 가진 집들도 많은 만큼(81.9%) 가정 내 차량보유가 일반화되었음을 짐작해볼 수 있었다. 

자동차를 필수재로 여기는 경향이 뚜렷한 가운데 차량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도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6.3%가 향후 자동차 구매 계획을 밝힌 것으로, 중고차 보다는 신차 구매에 대한 니즈가 훨씬 더 높은 모습(75.8%)을 살펴볼 수 있었다. 자동차 구매 시에는 우선적으로 가격(82.8%, 동의율)과 안정성(72.5%)을 중요하게 고려할 것이란 응답이 많았으며, 자동차 제조사들의 가격할인이나 프로모션 등이 구매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점 등도 확인해볼 수 있었다.  

최근에는 ‘할부’의 개념이 너무나 익숙해지고(86.4%, 동의율) 할부를 통한 소비가 합리적인 소비로 평가(66.6%) 되면서 차량 구매 시 일부는 현금으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할부로 구매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여전히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73.0%(2020) → 75.6%(2023)).

그 결과, 향후 차량을 구매할 때 ‘렌탈’(11.3%, 중복응답)이나 ‘리스’(8.7%) 방식을 이용할 것이라는 응답은 극히 드물었는데, 이는 자동차를 ‘공유’나 ‘대여’가 아닌 ‘소유’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있는 태도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해볼 수 있었다. 특히나 내 명의의 자동차가 있어야 한다(48.9%(2020) → 56.0%(2023))는 응답이 저연령층을 중심으로 높게 평가되고 있어, 이들 젊은 세대가 여전히 ‘차량 소유의 만족감’을 중요하게 여기는 태도를 살펴볼 수 있었다.

차량 '소유' 니즈 및 브랜드 이미지 평가 [출처: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차량 ‘소유’ 니즈 및 브랜드 이미지 평가 [출처: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아울러 젊은 층을 중심으로 럭셔리 차량(20대 49.6%, 30대 53.6%, 40대 42.0% 50대 39.2%)이나 외제차(20대 28.4%, 30대 22.4%, 40대 23.6%, 50대 17.6%)에 대한 로망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어, 차량을 통한 과시적 욕구도 꽤 높은 수준으로 형성되어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추후 저연령층을 중심으로 고급 차량의 소비가 늘어날 수 있음을 조심스럽게 가늠해볼 수 있는 결과였다. 실제로 요즘 들어 사회초년생도 첫 차로 외제차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 같다는 응답이 68.3%에 달할 만큼, 과거에 비해 저연령층의 수입차 접근성이 낮아지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사례뉴스는 비즈니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합니다. 출처를 표기한 다양한 인용과 재배포를 환영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