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1∼5월 中 제외 배터리 시장 1위…CATL 턱밑 추격

168

양사 점유율 격차 0.1%p로 줄어…SK온 4위·삼성SDI 5위

한국 배터리 (PG)
한국 배터리 (PG)

[강민지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올해 1∼5월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가까스로 점유율 1위를 지켰다.

중국 CATL은 배터리 사용량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LG에너지솔루션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7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5월 중국을 제외한 세계 각국에 판매된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 사용량은 약 111.6GWh(기가와트시)로 작년 동기보다 52.5%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사용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2.7% 증가한 30.54GWh로 선두를 지켰다.

CATL은 비(非)중국 시장에서도 무서운 성장세를 보였다.

CATL의 배터리 사용량은 작년 동기보다 104.5% 증가한 30.51GWh로 집계됐다.

시장점유율은 LG에너지솔루션이 27.4%, CATL이 27.3%를 기록했다.

작년 동기 6.9%포인트였던 양사의 점유율 격차는 0.1%포인트로 좁혀졌다.

일본의 파나소닉은 작년 동기 대비 37.9% 증가한 18.9GWh로 3위를 유지했다.

1∼5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중국 시장 제외)
1∼5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중국 시장 제외)

[SNE리서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기업인 SK온과 삼성SDI는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SK온의 배터리 사용량은 12.3GWh로 작년 동기보다 8.5% 늘었고, 삼성SDI는 작년 동기보다 29.6% 증가한 9.8GWh였다.

국내 3사의 시장 점유율은 작년 동기 대비 5.8%포인트 하락한 47.3%를 기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점유율은 27.3%에서 27.4%로 소폭 상승했다. SK온은 15.5%에서 11.1%로, 삼성SDI는 10.3%에서 8.8%로 하락했다.

SNE리서치는 “비중국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나 CATL의 고성장세가 1위를 위협하고 있다”며 “중국 업체들은 공급과잉 상황인 내수 시장을 넘어 해외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완성차 업체들의 가격 차별화 전략에 따라 중국 업체들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중심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며 “LFP 배터리 사용량이 낮은 유럽을 중심으로 중국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 변화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주력으로 삼는 LFP 배터리는 제조원가가 저렴하고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와 비교해 안정성이 높은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kihu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