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새 AI회사 설립 ‘xAI’…”우주의 본질 밝히겠다”

199

일론머스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주가 자신의 새로운 인공지능 회사 엑스에이아이(xAI)의 설립을 발표했다.

12일(현지시간) 머스크는 새 회사 xAI에 대해 ‘우주의 진정한 본질을 이해하겠다’는 설립취지를 가진 회사라고 회사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머스크와 새 회사의 구성원 팀은 오는 금요일 트위터 라이브 채팅을 통해 구체적인 설립 목적 등을 밝힐 예정이다.

xAI 구성원은 딥마인드(DeepMind)와 오픈에이아이(OpenAI), 구글리서치(Google Research), 마이크로소프트리서치(Microsoft Research), 테슬라(Tesla) 경력자들로 구성됐다. 딥마인드의 알파코드(AlphaCode)와 오픈에이아이의 GPT-3.5 및 GPT-4 챗봇을 포함한 프로젝트 참여자들이다. 머스크는 챗GPT와 구글 바드(Bard) 및 클라우드(Claude)와 같은 주요 챗봇 뒤에 있는 빅테크와 경쟁하기 위해 xAI를 포지셔닝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분석했다.

머스크의 새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파이낸셜타임즈가 지난 4월 “잠재적인 대규모 언어 모델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엔비디아로부터 (머스크가) 수천 개의 GPU 프로세서를 확보했다”는 보도로 먼저 알려졌다. 당시 머스크는 폭스뉴스채널과 인터뷰를 통해 ‘트루지피티(TruthGPT)’라는 새로운 AI 도구에 대한 세부 계획을 공유했다. 기존 AI 회사가 정치적으로 올바른 시스템을 우선시하는 것을 경계하겠다고 머스크는 덧붙였다.

머스크는 지난 3월 네바다주에서 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 그는 일부 재무공시를 통해 트위터의 사명을 엑스 코프(X Corp)로 변경했지만 xAI의 웹 사이트에서 회사는 엑스 코프와의 분리를 언급하며 새 회사가 트위터나 테슬라 등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