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 ICBM 발사 규탄”…석달만에 외교수장 성명

169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사진=AP·연합뉴스]

유럽연합(EU) 외교수장 격인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규탄했다. 보렐 고위대표 명의로 북한 규탄 성명이 나온 건 지난 4월 이후 약 석 달 만이다. 

14일(현지시간) 보렐 고위대표는 성명을 통해 지난 12일 미사일이 올해 네 번째 ICBM 발사였다고 지적하며 “북한은 대량살상무기(WMD) 운반 수단을 개발하겠다는 의사를 계속해서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동은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며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즉각 준수하고, 이 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무모하게 고조시키는 모든 불법적이고 위험한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보렐 고위대표는 또한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따른 핵무기 보유국 지위를 가질 수 없으며 앞으로 절대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며 ‘비핵보유국’으로서 NPT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포괄적 안전보장협정을 준수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고 북한이 관련 당사국과 의미 있는 대화를 재개하도록 촉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보렐 고우대표는 또 ”한국과 일본에 대한 완전한 연대를 표명한다“며 한반도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해 외교적 협조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부연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2일 평양 일대에서 CBM 1발을 발사했고, 미사일은 고각 발사돼 약 1000km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탄착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