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7월분 재산세 1조 9287억원 부과…전년 대비 4.14% 감소

190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주택과 건축물, 선박 등에 대한 7월분 재산세 648만 건, 1조 9287억원을 부과했다고 16일 밝혔다.

부과 건수는 지난해보다 23만 3천 건(3.7%) 증가했지만 공시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부과 세액은 833억원(–4.14%) 감소했다.

정부는 1세대 1주택자에 대한 세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주택공시가격을 인하하고 2022년 한시적으로 60%에서 45%로 낮췄던 공정시장가액비율을 공시가격 3억 이하는 43%, 3억~6억원은 44%로 추가 인하했다.

여기에 더해 주택 공시가격 9억원 이하는 0.05%p 인하된 특례세율이 적용돼 3억원 이하 1주택자는 최대 50%까지 세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군별로 전년 대비 재산세 등 증감 비율은 –15.9%부터 21.89%까지 격차가 있는데 이는 대규모 아파트단지 준공이나 지식산업센터 같은 대형 건축물 신축 등이 원인이다.

재산세 등 부과 세액 상위 지자체는 성남시 2178억원, 화성시 1665억원, 용인시 1568억원 순이며 경기도 내 주택 중 재산세가 제일 많이 부과된 주택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 소재한 단독주택으로 3110만원이 부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인 매년 6월 1일 현재 과세물건 소유자에게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1/2), 건축물, 항공기, 선박에 대해 과세하고 9월에는 나머지 주택(1/2)과 토지에 대해 과세한다.

이번 7월에 부과된 재산세 납부 기간은 7월 31일까지로 위택스(Wetax), 가상계좌 등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납부할 수 있으며 기한 내 납부하지 않으면 3%의 가산금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최원삼 경기도 세정과장은 “도민들이 납부 기한을 놓쳐 가산금을 부담하는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언론, 온라인, 각종 전광판을 활용한 안내 등 다양한 홍보와 납부 편의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