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우크라이나 국제공항 정상화 협력…”모든 재건 분야 참여 검토”

174
사진제공=현대건설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왼쪽부터)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 올렉시 두브레브스키 보리스필 국제공항공사 사장이 키이우 보리스필 국제공항 확장사업에 관한 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참여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구체적인 협력방안 모색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14일(현지시각) 폴란드 바르샤바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우크라이나 키이우 보리스필 국제공항공사와 공항 확장공사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보리스필 국제공항은 수도 키이우 도심에서 남동쪽으로 약 29km 거리에 있으며 전국 여객 수송량의 62%, 화물 수송량의 85%를 차지하는 우크라이나 최대 공항이다. 보리스필 국제공항공사는 종전 후 활주로를 현대화하고 신규 화물 터미널 등을 건설하기 위해 현재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인천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 공항, 페루 친 체로 공항 등 다수의 공항 건설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한 기술 역량과 전후 국가 재건사업을 주도한 경험을 토대로 공항 확장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핵심 교통 허브인 보리스필 국제공항의 조속한 정상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의 가속 토대를 마련하는 한편 향후 고속철도, 국가 기반 시설로 협력 범위를 넓히고 에너지 인프라 사업 추진 기반도 확장할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미국 원전기업 홀텍 인터내셔널과 한미 에너지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우크라이나 에너지 인프라 재건을 위한 소형모듈원전(SMR) 건설 사업에도 공동 진출한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종전 후 우크라이나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한국 재건 역사의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는 모든 분야의 참여 기회를 검토하고 있다”며 “공항, 철도 등 교통 인프라뿐만 아니라 에너지 인프라 등 우크라이나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한강의 기적을 재현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