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모바일앱 최초 단일 분기 소비자 지출 10억달러”

277

data.ai “비게임 앱이지만 일회성 아이템 ‘코인’으로 수익 창출”

2022년 매출 부문별 미국 앱스토어 수익
2022년 매출 부문별 미국 앱스토어 수익

[틱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단일 분기 소비자 지출 10억 달러(한화 약 1조3천억 원)를 돌파한 최초의 애플리케이션이 됐다고 데이터·분석 플랫폼 data.ai가 17일 밝혔다.

data.ai에 따르면 틱톡은 올 1분기에 소비자 지출 10억 달러를 달성해 단일 분기에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앱스토어, 양대 마켓에서 10억 달러 소비자 지출을 넘어선 최초의 앱이 됐다.

올해 1분기 상위 소비자 지출 앱에는 틱톡에 이어서 ‘왕자영요’가 5억 7천만 달러(7천245억 원)로 뒤를 이었고, 동영상 공유 플랫폼 ‘유튜브’가 5억 3천만 달러(6천736억 원)로 3위를 기록했다.

data.ai는 틱톡이 비게임 분야 앱임에도 구독이 아닌 일회성 구매를 통해 큰 수익을 창출하는 점에 주목했다.

data.ai의 2023년 앱 매출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천670억 달러(212조 원) 규모의 앱 스토어 지출 시장에서 34%의 지출을 차지하고 있는 비게임 앱의 수익 중 약 70%가 구독 관련 항목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틱톡은 이러한 구독 모델의 의존성을 포기하는 대신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에게 선물을 보낼 수 있는 가상 아이템인 ‘코인’이라는 일회성 구매 항목을 통해 높은 수익을 창출했다.

덕분에 미국 내 일회성 구매 수익이 가장 높은 상위 10개 타이틀 중 유일한 비게임 앱으로 등극할 수 있었다고 data.ai는 분석했다.

data.ai는 “틱톡이 일회성 구매로 성공적인 수익화 전략을 전개하면서 광고 이외의 수익화 전략을 모색 중이던 다른 소셜 플랫폼 앱들도 이제 일회성 구매 상품에 대해 충분한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국내에서도 틱톡은 올 1분기에 국내 애플 앱스토어 기준 일회성 구매 수익으로 170만 달러(22억 원)의 소비자 지출을 달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lisa@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