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개발자 인기 여전…이직 제안 가장 많은 연차는 5년차

284

사람인, 상반기 이직 트렌드 분석

사람인, 상반기 이직 트렌드 분석
사람인, 상반기 이직 트렌드 분석

[사람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내 이직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직무는 ‘IT 개발’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입사 5년 차를 대상으로 이직 제안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 매칭 플랫폼 사람인[143240]은 올해 상반기 인재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사람인에 따르면 자사 인재풀에는 약 150만건의 이력서가 등록돼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400만건가량의 이직 제안이 오갔다. 상반기 입사 제안은 지난해 하반기보다 7.9%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연차별로 보면 이직 제안이 가장 많은 연차는 5년 차(10%)였다.

이어 6년 차(9.8%), 4년 차(9.2%), 7년 차(8.6%), 3년 차(7.7%) 등 순이었다. 대부분 3∼7년 차 사이의 대리·과장 직급으로 직무 경험이 어느 정도 있는 경력직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이직 제안을 가장 많이 받은 직무는 IT 개발·데이터(17.3%)였다.

이어 회계·세무·재무(11.3%), 생산(10.3%), 마케팅·홍보·조사(9.4%), 영업·판매·무역(9%) 등 순이었다.

신입은 생산(14.2%) 직무에서 입사 제안이 가장 많았다.

제조 기업 중 인력난을 겪는 곳이 많아지면서 신입 채용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직무별 연봉도 차이가 있었다.

사람인이 지난해 기준 직무별 연봉정보를 분석한 결과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직무는 전문·특수직(5천205만원)이었다.

이어 연구·개발(4천950만원), 건축·설계(4천817만원), IT·인터넷(4천782만원), 경영·기획(4천755만원) 등 순이었다.

kihu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