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 ETF 순자산 1000억 달러 돌파…해외 진출 20년 만

330

전 세계 14개 지역에서 ETF 순자산 한화 127조원 규모 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미국 나스닥 전광판 광고 앞에서 Global X 직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해외 진출 20년,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진출 17년 만에 글로벌 ETF 총 순자산 1000억 달러를 달성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8일 기준 글로벌 ETF 총 순자산은 1000억 달러(약 127조 원)로 전 세계 ETF 운용사 중 13위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등 전 세계 14개 지역에서 538개의 ETF를 운용하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미국 ETF 운용 법인인 ‘글로벌 X’의 ETF 순자산총액(AUM)이 약 427억2700만 달러로 가장 크다. 이어 한국(290억7100만 달러), 캐나다(202억1300만 달러), 호주(39억2100만 달러), 홍콩(14억3600만 달러), 일본(10억9800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타이거(TIGER) ETF’를 선보인 이후 2011년 국내 운용사 최초 홍콩증권거래소에 ETF를 상장하며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했다. 2011년 캐나다 ‘호라이즌스(Horizons) ETFs’를 시작으로, 2018년 미국 ‘글로벌 엑스(Global X)’, 2022년 호주 ‘ETF 시큐리티즈(Securities)’ ETF 운용사 인수합병(M&A)을 추진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

미국 Global X는 2018년 인수 당시에 비해 현재 운용자산 규모가 4배 이상 증가했으며, 대표 상품인 ‘Global X Nasdaq 100 Covered Call(QYLD)’의 최근 순자산은 81억 달러(약 10조 원)를 넘어서며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김영환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경영부문 부사장은 “미래에셋의 전 세계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시장을 철저하게 분석하면서 시장 지수형 상품에 치중하지 않고 테마 및 인컴 영역에서 차별화된 혁신적인 상품을 제공해왔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