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학가 원룸 평균 월세가 진짜 이 정도?”…다방이 최근자료 쫙 공개했다

851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촌에서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어디일까.

(왼쪽)지난 4월 12일자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 인근 주민 알림판. (왼쪽) 원룸 자료사진. / 뉴스1, 유튜브 ‘집꾸미기’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은 지난달 기준 주요대학가 인근 지역 월세를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보증금 1000만원 기준 원룸(전용면적 33제곱미터 이하) 평균 월세는 56만 7000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54만 2000원 대비 8.21% 상승한 수치다.

이번 발표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점은 지난해 6월만 해도 원룸 평균 월세가 60만원 이상인 대학가는 단 한 곳도 없었지만, 올해는 무려 3곳이나 생겼다는 점이다. 평균 월세 60만원을 돌파한 곳은 이화여대 인근, 성균관대 인근, 중앙대 인근 이렇게 3곳이다.

이화여대 인근 지역 평균 월세가 65만 5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59만 6000원에서 65만 5000원으로 9.85% 올랐다. 성균관대 인근 지역 평균 월세는 51만 4000원에서 60만 5000원으로 17.7%나 상승해 가장 높은 상승률 폭을 기록했다. 중앙대 인근 지역은 54만 2000원에서 60만 3000원으로 11.1%가 올랐다.

원룸, 빌라촌 자료사진. / 뉴스1

연세대 인근 지역은 53만 4000원에서 58만 5000원으로 9.6%, 서강대 인근 지역은 51만 8000원에서 56만 5000원으로 9.0% 상승률을 각각 기록했다. 경희대(서울캠퍼스) 인근 지역도 51만원에서 55만 5000원으로 8.9% 올랐다. 한양대 인근 지역은 7.0% 오른 55만 5000원, 한국외국어대(서울캠퍼스) 인근 지역은 5.8% 오른 54만 3000원, 고려대 인근지역은 3.8% 오른 55만 3000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유일하게 평균 월세가 떨어진 곳은 서울대학교 인근 지역이다. 이곳 지난해 6월 평균 월세는 45만 7000원이었는데, 올해는 44만 8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13%가 하락한 수치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최근 역전세, 깡통 전세 등 문제가 발생하면서 월세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 같은 현상이 대학가 인근 지역 월세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2학기에도 대학가 주변 월세가 지속 상승할 것으로 분석돼 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스테이션3이 지난달 기준 주요대학가 인근 지역 월세를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보증금 1000만원 기준 원룸(전용면적 33제곱미터 이하) 평균 월세는 56만7000원이다. / 스테이션3(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 운영사) 제공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