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전셋값 격차 소형은 ‘최소’ 대형은 ‘최대’

1903
조현호 기자 hyunho@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집값 양극화가 극심해지는 가운데 평형별 전세값과 매매가의 격차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의 매매와 전셋값 격차가 2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용 85㎡ 초과 대형 아파트는 매매-전셋값 격차가 최대로 벌어졌다.

6일 부동산R114 시세 통계를 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평균가는 12억9354만 원, 전셋값 평균은 6억344만 원으로 매매-전셋값 격차가 6억9010만 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전셋값 격차는 2년 전인 2021년 7월 6억5459만 원에서 이후 매매가격 강세로 지난해 5월 6억9636만 원까지 벌어진 뒤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전용 60㎡ 이하 소형은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이 매매 8억4862만 원, 전세 3억9591만 원을 기록하며 4억5271만 원의 격차를 보였다. 이는 2년 전인 2021년 7월(4억6131만원)보다 격차가 1000만 원 가까이 줄면서 2021년 6월 4억5017만 원 이후 2년1개월 만에 최소 격차다.

이에 비해 지난달 전용 85㎡ 초과는 매매가격(평균 19억7913만 원) 대비 전셋값(평균 9억2648만 원) 격차가 10억5265만 원으로 벌어졌다. 2021년 7월(9억4214만 원)보다 격차가 1억1000만 원가량 커진 것으로, 최근 2년 새 최대 격차다.

소형 아파트의 매매-전셋값 격차가 감소하고, 대형의 경우 커진 것은 지난해부터 전셋값 하락세가 이어진 가운데 주택형별로 매매가격 회복 속도에 차이가 벌어진 때문이다. 부동산R114 통계 기준 지난해 전용 60㎡ 이하 아파트값은 5.59% 하락했는데, 반대로 전용 85㎡ 초과는 0.37% 상승했다.

2020∼2021년 집값 상승기에 젊은 ‘영끌족’과 투자수요가 매수에 나서면서 급등했던 소형아파트값이 지난해 금리 인상 여파로 직격탄을 맞고 급락한 반면, 15억 원 초과 아파트 대출 금지로 진입장벽이 높았던 중대형 아파트는 매매가 변동이 적었던 것이다.

올해 들어서도 7월 말까지 소형 아파트값은 4.38% 떨어져 대형 아파트값 하락률(-1.83%)보다 높았다.

이에 비해 올해 전셋값 하락 폭은 60㎡ 이하 -6.36%, 85㎡ 초과 -5.54%로 매매에 비해 큰 차이가 없다. 중형 주택형인 60∼85㎡ 이하는 지난달 매매 평균 12억6459만 원, 전세 평균 5억8926만 원으로 6억7533만 원의 격차를 보였다.

한편 최근 2년 새 매매값보다 전셋값이 더 많이 떨어지면서 R114 통계 기준 2년 전 50.52%였던 서울 아파트 매매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은 지난달 46.65%로 내려왔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상반기보다 3000여 가구 많은 1만8000여 가구가 대기 중이어서 지역에 따라 일시적으로 전셋값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8월 이후 매매가격 상승세 지속 여부에 따라 매매-전셋값 격차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1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