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틴 조선 서울, ‘맥켈란 위스키’ 페어링 디너 개최

186
사진제공=조선호텔앤리조트웨스틴 조선 서울의 나인스게이트

웨스틴 조선 서울이 프리미엄 주류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각 업장에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주류 프로모션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아메리칸 컨템포러리 레스토랑 ‘나인스게이트’에서는 맥켈란 위스키 페어링 디너를 22일 오후 7시에 진행한다.

이번 페어링 디너는 맥켈란 위스키 앰배서더의 프라이빗 클래스와 함께 맥켈란 위스키 4종을 나인스게이트의 셰프가 엄선한 스페셜 6코스 디너와 페어링해 즐기는 순서로 구성됐다.

시음하게 될 맥켈란 위스키 4종으로는 △12년 쉐리 오크 △18년 더블캐스크 △18년 쉐리 오크 △하모니 인텐스 아라비카로 구성되며 맥켈란 앰배서더를 통해 위스키를 가장 최상의 컨디션과 맛으로 즐기는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페어링 되는 나인스게이트의 6코스 디너 메뉴로는 아마애비와 먹물 튀일, 캐비어와 허브를 곁들인 광어 타르타르, 샤인 머스켓 소르베, 민어 구이와 파프리카 & 양파 피클, 안심 스테이크와 콜리 플라워 퓌레 그리고 아스파라거스, 복숭아 타르트와 바닐라 아이스크림 등이 준비된다.

사진제공=웨스틴 조선 서울웨스틴 조선 서울의 라운지앤바 게스트 바텐딩 모습

라운지앤바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약 3년 만에 해외 유명 바와 함께 게스트 바텐딩을 진행해 독특한 풍미의 창의적인 칵테일을 선보인다.

이번 게스트 바텐딩은 26일 오후 8시부터, 아시아 최고의 바 ‘Jigger & Pony’ 출신이자 홍콩 마카오의 레스토랑 ‘VIDA RICA’의 베버리지 매니저로 활동한 바텐더 데이비드 본치미노(Davide Boncimino)의 스페셜 바텐딩으로 진행된다.

웨스틴 조선 서울 라운지앤바 고객을 위해서만 준비된 동서양을 넘나드는 독특한 풍미의 다양한 시그니처 칵테일을 만날 수 있다.

웨스틴 조선 서울 관계자는 “지난달 진행했던 꼬냑 페어링 디너가 오픈 하루 만에 예약이 마감되는 등 프리미엄 주류 페어링 디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달에는 친숙한 만큼 더욱 자세히 알고 싶은 맥켈란에 대해 소개하고, 이후에도 고객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다양한 프리미엄 주류로 알차게 콘텐츠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